상단여백
HOME 목요사랑방 이용웅의 지혜문학서 이야기
하느님 존재의 믿음과 불신의 극명한 차이

지혜문학서(智慧文學書) 이야기(35)

하느님 존재의 믿음과 불신의 극명한 차이

하느님의 존재를 믿고 신앙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과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이에 대해 지혜서 저자는 극명한 답을 준다. 하느님을 신앙하는 사람은 인간의 영원한 삶과 정의를 받아들인다. 그래서 자신이 어떤 처지에 있든 착하게 살려고 애를 쓴다. 그러나 하느님을 받아들이지 않는 사람은 인생은 죽음으로 끝나는 게 전부이며 살아 있는 동안 세상의 좋은 것을 맘껏 누리는 것을 최고의 가치로 여긴다. 그들은 인간의 영원한 삶은 물론, 세상에서 저지른 각자의 잘 잘못에 대한 심판은 없다며 정의를 거부한다. 그래서 그들에게는 착하게 사는 것을 바보의 삶으로 여기며 이들을 핍박하고 함정에 빠뜨리기까지 한다. 인생살이를 놓고 이렇듯 극명하게 드러나는 차이는 전자의 경우 인생의 가치를 하느님 안에서 찾고, 후자 경우 어떻게든 자신의 욕망을 성취하는 데 두고 있기 때문이다. 오늘을 사는 우리는 과연 어떤 부류에 속하는 지 지혜서 저자가 전해주는 메시지(‘악인들은 인간의 영원한 삶과 정의를 거부한다’:지혜서1:16-2:24)에 주목해 보자.

악인들은 인간의 영원한 삶과 정의를 거부한다

‘악인들은 올바른 지각이 없어 뇌까린다. 우리 인생은 짧고 슬프다. 수명이 다하면 별수 없이 죽는다. 지옥에서 돌아온 사람을 아무도 본 적이 없다.’
‘우리가 이 세상에 태어난 것도 우연이었고 죽고 나면 태어나지 않았던 것이나 마찬가지다. 우리의 코로 쉬는 숨은 연기와 다름이 없고 우리의 생명이란 심장의 고동에서 나오는 불꽃에 불과하다.’
‘불꽃이 없어지면 우리의 육체는 재가 되고 영혼은 하염없이 공기 속으로 사라져 버린다.때가 지나면 우리의 이름조차 잊혀진다. 누가 우리의 한 일을 기억해 주겠느냐? 우리 인생은 구름 한 조각들처럼 지나가 버리고 햇볕에 쫒기고 열에 녹아 버리는 안개와 같이 흩어져 버린다.’
‘인생의 하루하루는 지나가는 그림자, 한번 죽으면 되돌아올 수 없다. 죽음이라는 도장이 한번 찍히면 아무도 되돌아올 수 없다.’
‘그러니, 어서 와서 이 세상의 좋은 것들을 즐기자. 늙기 전에 세상 물건을 실컷 쓰자.’
‘값비싼 포도주와 향료를 마음껏 즐기자. 봄철의 꽃 한 송이도 놓치지 말자.’
‘장미꽃이 지기 전에 장미 화관을 쓰자.’
‘우리 중에 한 사람도 이 환락의 기회를 놓치지 말라. 우리의 몫이며 차지이니 우리가 놀고 즐긴 흔적들을 도처에 남기자.’
‘가난한 의인들을 골탕먹인들 어떻겠느냐? 과부라고 특별히 동정할 것 없고 백발이 성성한 노인이라 해서 존경할 것도 없다.’
‘약한 것은 쓸모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의 힘을 정의의 척도로 삼자. 의인은 우리를 방해하고 우리가 하는 일을 반대하며 율법을 어긴다고 우리를 책망하고 배운 대로 하지 않는다고 나무라니 그를 함정에 빠뜨리자.’
‘의인은 자기가 하느님을 안다고 큰 소리치고 주님의 아들로 자처한다.’
‘우리가 무슨 생각을 하든지 늘 우리를 책망하기만 하니 그를 보기만 해도 마음의 짐이 되는구나.’
‘아무튼 그의 생활은 다른 사람들과는 다르고 그가 가는 길은 엉뚱하기만 하다.’
‘그의 눈에는 우리가 가짜로만 보인다. 그는 우리가 걷는 길이 더럽다고 멀찍이 피해 간다. 의인들의 최후가 행복스럽다고 큰소리치고 하느님이 자기 아버지라고 자랑한다.’
‘그가 한 말이 정말인지 두고 보자. 그의 인생의 말로가 어떻게 될 것인가 기다려 보자.’
‘의인이 과연 하느님의 아들이라면 하느님이 그를 도와서 원수의 손아귀에서 구해 주실 것이다.’
‘그러니 그를 폭력과 고문으로 시험해 보자. 그러면 그의 온유한 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며 인내력을 시험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입만 열면, 주님이 자기를 도와주신다고 말해왔으니 그에게 아주 수치스런 죽음을 한번 안겨 보자.’
‘의인들은 이렇게 뇌까리지만 그들의 생각은 그릇되었다. 그들의 악한 마음 때문에 눈이 먼 것이다.’
‘그들은 하느님의 오묘한 뜻을 모르며 거룩한 생활에 대한 보상을 바라지 않으며 깨끗한 영혼이 받는 상급을 믿지 않는다.’
‘그러나 하느님은 인간을 불멸한 것으로 만드셨고 당신의 본성을 본따서 인간을 만드셨다.’
‘죽음이 이 세상에 들어온 것은 악마의 시기 때문이니 악마에게 편드는 자들이 죽음을 맛볼 것이다(지혜서1:16-2:24).’

정의로운 사람은 불의에 맞서 싸운다

지혜서 저자는 ‘악인들은 인간의 영원한 삶과 정의를 거부한다(1:16-2:24).’는 이 주제를 통해 악인(불의한 자)들의 생활철학을 보여준다. 사실 예나 지금이나 불의한 자들에게는 오로지 죽기 전에 존재하는 보이는 인생만이 있을 따름이다. 인생이 죽음으로 끝난다고 여기는 자들에게 어떤 목표와 희망이 있겠는가? 그런 자들은 많은 경우 될 수 있는 한 많이 소유하고 현세의 쾌락을 마음껏 즐기는 일 말고는 다른 인생 목표가 없다. 하지만 누군가가 일도 하지 않고 인생을 한가하게 즐기며 살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들이 그 대가를 치러야만 한다. 여기에서 사회의 불평등이 생겨나게 된다. 불평등한 사회에서는 똑똑한 자들과 특권층들이 가난한 사람들을 착취하고 또 그 착취를 바탕으로 자신들의 안락한 생활을 도모한다. 정의로운 사람은 그런 사회가 제대로 된 사회가 아님을 분명히 알고 있다. 그래서 이를 바로잡으려 죽음을 무릅쓰고 불의와 맞선다. 그들이 죽음까지 불사하며 불의에 맞서는 것은 ‘의인은 죽지 않는다’는 믿음 때문이다. 과연 우리는 어느

   
 
부류에 속한 인생을 살고 있는가? 이것이 지혜서 저자가 오늘의 세상 사람들에게 던지는 화두다.

이용웅 전 연합통신 충청취재본부장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저작권자 © 목요언론인클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