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이판사판

막다른 골목에 다달아 어찌 할 수 없을 때 흔히 이판사판이라고들 한다. “에이, 이판사판”이라고 하면 결과야 어찌 됐든 끝장을 보고야 말겠다는 체념적 의지를 표시하기 마련이다. 도박판에서 번번이 잃다 마지막 판돈을 걸 때는 이판사판의 심정이 되고 만다. 이래저래 이판사판은 별로 우아한 단어는 아닌 듯싶다.

이판사판은 원래 불교용어로 유래 됐다고 한다. 이판(理判)은 이판승을 가리키는 말로 참선, 수도 포교 등 불교의 이치를 탐구하는 스님을 뜻한다. 그래서 이판승을 공부승이라고도 일컬어 왔다. 또 사판(事判)은 사판승, 즉 사찰의 행정업무나 살림살이를 담당하는 스님을 말한다. 이판승과 사판승은 수레의 양 바퀴처럼 없어서는 안 될 상호 보완적인 관계다. 어느 하나만으로는 종단의 운영과 유지가 어렵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연구하고 이를 널리 펴는 것과 동시에 사찰과 종단의 조직을 잘 관리해 불법을 유지, 전승하는 일이야말로 매우 중요하다. 그 의미가 엉뚱하게 바뀐 것은 조선시대였다고 한다. 조선 왕조의 승유억불 정책으로 스님의 신분이 사회의 최하층으로 전락하게 만든 것이다. 따라서 당시 스님이 된다는 것은 신분이 가장 낮은 계층으로 추락한다는 뜻이 된다. 속된 말로 인생이 끝장나는 셈이다. 이 때문에 이판승과 사판승을 통칭하던 이판사판은 “막다른 궁지„ 또는 “끝장„을 가리키거나 뾰족한 묘안이 없음을 비유하게 됐다는 것이다.

또 다른 해석도 있다. 원리원칙을 중시하는 이판과 현실은 고려하는 사판이 대립할 경우 화해나 절충이 어렵다고 한다. 그래서 끝까지 싸우는 걸 두고 나온 말이 이판사판이라고들 했다고 한다. 어쨌든 요즘 이판사판은 갈등과 대립의 상황에서 더 많이 쓰이는 말이 되지 않았나 싶다.

정쟁은 한 번 불붙으면 대개 이판사판으로 끝장내려고 흥분하기 일쑤다.
단결을 생명처럼 여기던 노동계가 그렇고, 또 정치판 역시 그렇다. 심지어 차분해야 할 한‧일 외교 관계도, 국익을 접은 채 2년 가깝게 서로 으르렁 댈 뿐 이판사판 한 꼴이니 참으로 안타깝기 그지없다. 화해와 절충의 조짐이 좀처럼 보이질 않고, 계속 꼬여만 가는 한‧일 갈등이 한국외교 위기를 부르지 않을까 한심스럽기만 하다.

불교계에서는 이판이 있으므로 사판이 있고, 또 사판이 있기에 이판이 있다고들 한다. 둘은 본질적으로 하나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판사판에는 화합과 상생의 뜻이 깊이 담겨 있다. 이 같은 뜻의 근본마저 변질되고 만 것은 뭐든지 끝장을 봐야 직성이 풀리는 중생의 옹졸함(?)과 얽혀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우리네 주변의

   
 
모든 경색국면이 역사적인 “프란치스코„교황 방한과 함께 솔솔 풀렸으면 얼마나 좋을 런지‧‧‧‧

이동수<목요언론인클럽 상임고문>

 

이동수 칼럼  webmaster@mokyoclub.com

이동수 칼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