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뉴스 현장 중계탑
가스公 미수금, 윤 정부 1년만에 전 정부 대비 1.5배 발생, 12조 돌파박영순 의원, ‘가스공사 미수금은 사실상 부채, 제2의 한전사태로 보고 대비해야’

한국가스공사(이하 가스공사) 민수용 도시가스 미수금이 작년 동기 대비 140%, 7조1,348억 늘어나 12조를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오늘(16일) 가스공사가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공개한 ‘2023년 반기보고서’의 ‘천연가스 판매요금 정산손익’에 따르면, `23년 상반기 기준 민수용은 -12조 2,434억 원, 상업용 -4,942억, 도시가스발전용 –232억, 발전용 –2조5,953억, 공급비용 –2,509억으로 천연가스 판매 누적 미수금은 15조 6,071억 원을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의원(대전 대덕구)은 “가스공사 미수금은 윤석열 정부 1년 만에 12조 원을 돌파해 전 정부 미수금의 1.48배가 늘었다”며 “미수금은 사실상 가스공사의 부채로 하반기 18조까지 증가해 경영 위기를 가져올 수 있어 ‘제2의 한전 사태’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스공사의 미수금은 천연가스 수입 대금 중 가스 요금으로 회수되지 않은 금액을 말한다. 가스공사는 가스 구매액보다 판매 가격이 낮을 경우, 손실이 아닌 재무제표상의 자산으로 분류한 뒤, 추후 가스요금 인상 등을 통해 회수한다. `23년 2분기 가스공사는 매출 7조6,590억, 영업이익은 678억을 달성했지만, 당기순이익은 –1,502억, 미수금은 6,292억 발생했다.

박 의원은 “이대로 가면 올 하반기 가스공사의 경영 위기와 함께 또 한 번의 난방비 폭탄이 우려된다”면서 “가스공사의 경영안정과 국민의 에너지 복지를 위해 도시가스 요금에 부과되는 개별소비세, 수입 부과금 등을 한시 면제하고, 그만큼 정산단가를 포함하는 방안을 시급히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가스공사가 지난 한 해 지출한 이자 중 `17년 3분기부터 `22년 2분기까지 지출한 이자 비용은 3조7,194억 원으로 연평균 7,439억 원을 지출했지만, `22년 3분기부터 `23년 2분기 1년간 발생한 이자 비용은 1조 4,239억원에 이르는 실정이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