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경제·과학·교육
한남대 ‘2023 로컬크리에이터사업’ 선정지역문제 해결과 가치 창출을 통한 대전시 신산업 활성화 기대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가 대전광역시가 선발하는 ‘2023년 로컬크리에이터사업’ 주관기관으로 최종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로컬크리에이터사업은 지역의 자연환경, 문화적 자산을 소재로 창의성과 혁신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창업가인 로컬크리에이터를 육성하는 대학을 선발하는 사업이다.

한남대는 올해 주관대학으로 선정됐으며, 대전대, 목원대, 배재대, 충남대가 참여대학으로 협력한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한남대는 연간 1억8000만원의 지방보조금을 지원받으며, 대학의 교육과정과 시설 등을 활용해 창업강좌, 창업캠프, 창업경진대회 등 프로그램을 운영해 로컬크리에이터를 양성한다.

한남대는 ‘창업을 통한 지역경제 성장동력 거점 기관’을 비전으로 ▲창업밀착형 전문인력 양성 ▲창업 단계별 혁신 성장 창출 ▲기업의 성과 가치 극대화 창출 등 3대 추진전략을 운영중이다.

최종근 한남대 창업지원단 부단장은 “우리 대학은 2012년 대전유일 창업선도대학으로 선정된 이후 현재까지 창업중심대학, 초기창업패키지,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 등 다양한 지역 창업 활성화를 위한 창업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다”며 “로컬크리에이터양성사업을 통해 지역 문제 해결과 가치 창출을 통한 대전시 신산업 활성화를 기대해도 좋다”고 포부를 밝혔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