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경제·과학·교육
130년 만에 한국 돌아온 고종의 선물…아펜젤러 선교사 증손녀 ‘나전흑칠삼층장’ 기증고종, 배재학당 세운 아펜젤러 선교사에게 근대교육 헌신에 감사함 표시로 선물

고종이 130여 년 전 미국인 아펜젤러(Appenzller·1858~1902) 선교사에게 선물했던 ‘나전흑칠삼층장(螺鈿黑漆三層欌)’이 최근 배재학당역사박물관(관장 최종희)로 돌아왔다. 배재학당역사박물관은 이번 기증을 계기로 ‘2023년 국외소재문화재 관련 민간단체 사업’에 선정돼 국외 문화재 실태조사, 활용 및 보존 콘텐츠 개발 등을 하게 된다.

이번에 배재학당역사박물관이 기증 받은 나전흑칠삼층장은 아펜젤러 가문의 가보로 여겨질 정도로 귀한 가구다. 아펜젤러 선교사는 1885년 조선에 입국해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근대 교육기관 배재학당과 최초의 개신교 교회 정동제일교회를 세웠다.

고종의 선물은 높이 180.3㎝, 가로 114.9㎝, 세로 54.6㎝로 검은 옻칠 바탕에 나전(전복 껍데기) 빛이 어우러진 최고급 공예품으로 꼽힌다. 아펜젤러 선교사를 거쳐 그의 둘째딸 아이다 아펜젤러, 손자인 커티스 크롬, 증손녀인 다이앤 다지 크롬에게 전해졌다. 이번 기증은 다이앤 다지 크롬이 100년이 넘은 귀중한 유물을 한국에서 보존·보관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 이뤄졌다.

구한말 고종은 외국인 선교사들에게 도자기, 병풍, 팔찌 등을 선물로 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삼층장처럼 대형 가구를 선물한 기록은 없다고 한다. 배재학당역사박물관은 나전흑칠삼층장이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학계 전문가의 심도 있는 연구와 학술적 토대를 마련할 준비를 마쳤다.

배재학당역사박물관은 올 가을 ‘고종이 아펜젤러에게 하사한 나전흑칠삼층장의 유산적 가치 규명 및 보존·관리 방안’이라는 대규모 학술세미나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학술세미나에서 최고급 나전칠기 공예의 진수로 꼽히는 삼층장의 가치를 돋보이게 할 예정이다.

최종희 배재학당역사박물관장(배재대 조경학과 교수)은 “나전흑칠삼층장은 고종이 근대교육에 헌신한 아펜젤러 선교사에게 전한 고마움의 표시”라며 “올해 하반기 학술세미나를 개최해 시민들에게 ‘나전흑칠삼층장’ 사례를 공유해 국외 소재 한국 문화재 반환에 대한 의의와 향후 보존 필요성을 알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