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태안서도 ‘황새’ 부화

태안군 남면 달산리 한 송전탑에 1970년대 초 국내에서 자취를 감춰 멸종위기 1급으로 지정된 천연기념물 제199호 ‘황새’가 둥지를 틀고 알까지 낳아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인공번식으로 태어나 충남 예산에 있는 인공둥지탑에서 주로 번식하던 이 황새들은 자연 방사돼 야생에서 살아가고 있었으며, 일반 구조물에 둥지를 만들어 번식한 것은 매우 이례적 일이다.

기획감사실 지현규(041-670-2477)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