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정치·행정·자치
충청권 3개 지자체-대학 지역혁신체계 공동 구축충남대와 협약, 지역협업위원회 구성

핵심 인재 육성․ 지역혁신사업 공동 추진 

충남도와 대전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충남대가 지역 및 대학 혁신 역량 강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업무협약 추진

도는 24일 충남대 대학본부 리더스룸에서 양승조 충남지사와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이진숙 충남대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 협력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도와 대전·세종은 교육부의 지역혁신사업 공모를 위한 준비를 함께 진행해 공동 신청할 예정이다.

4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혁신사업의 핵심 가치인 상향식(bottom-up) 지역혁신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며 지자체·대학 간 다양한 협력으로 지역 현안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협력 내용은 △지역산업 진흥 및 지역혁신성장 연계 핵심 인재 공동 육성 △지역 수요 기반 지역혁신사업 공동 개발 △지역혁신플랫폼 정보 공유·관리 구축 총괄 △지역혁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지역협업위원회 구성 등이다.

특히 총괄운영센터와 지역협업위원회로 구성하는 지역혁신플랫폼의 경우 대학과 연계된 지역혁신 활동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지역 내 다각적 협업의 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총괄운영센터는 핵심분야 선정 및 분야별 과제 추진을 총괄하며, 지역협업위원회는 사업비 관련 사항을 심의·의결하고 사업 계획을 확정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양 지사는 “저출산·고령화의 위기로 학령인구가 감소하고 있고, 도시화·양극화로 서울 및 수도권으로 인재유출이 이어지고 있다 ”며 “지역산업과 경제 등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서 대학이 더 큰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이번 협약에는 바이오, 첨단소재·부품, 모빌리티 등의 분야에서 도내 많은 지역대학이 참여하고 있다”며 “충청권이 지역혁신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공동협력을 다짐하는 만큼, 더 긴밀한 협력과 공동대응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 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교육부 공모 선정 결과는 평가단의 서면 및 현장평가 등을 거쳐 오는 7월 발표 예정이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