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뉴스 현장 중계탑
미래통합당, 대전 선거관리위원회 항의 방문

미래통합당 이희환 단장과 10여명의 불법선거감시단은 7일 오후 대전시 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법선거행위 방조하는 선거관리위원회를 규탄하고, 공정한 선거 관리를 촉구했다.

선관위 방문

이들은 이 자리서 “법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하고 선관위는 업무를 공명정대하게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최근 선거관리위원회는 상황과 대상에 따라 선거법을 편향적으로 적용해 왔다.”며, “통합당의 지속적인 경고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진행되는 민주당의 불법선거운동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기만 하다.” 라며, 선거관리위원회의 이중적 잣대를 지적했다.

이어, “관권선거 등 불법 선거운동 행위는 민주주의를 해치는 매우 심각한 범죄다. 선거관리위원회가 이러한 불법행위를 확인 했음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조치 없이 유야무야 넘어가는 것은 불법 선거운동을 방조하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덕구 민주당 박영순 후보측에 의한 불법명함 배부 사건은 동영상 확보 등 채증이 확실히 이루어진 만큼,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게 처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이후로도 선거관리위원회가 본연의 역할을 망각하고, 지금과 같은 고무줄 잣대로 선거관리에 임한다면, 더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