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목요사랑방 조종국 서예, 그리고...
방렬구우백세(芳烈舊于百世)

방렬구우백세(芳烈舊于百世)

영문현어무궁(令聞顯於無窮)

 

훌륭한 충과 성은 백대에 걸쳐

세상을 움직이고

 

그 좋은 평판은 오래오래

세상에 전해 내려온다.

 

조종국 원로서예가, 전 대전시의회 의장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