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뉴스 현장 중계탑
이은권 의원 “철도터널 방재시설 미흡”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은권 의원(자유한국당, 대전 중구)은 7일 한국철도공사 (대전)에서 열린 한국철도시설공사 국정감사에서 철도 터널 방재시설에 대한 미흡함을 지적하며 터널사고에 대한 시급한 대책마련을 지적했다.

이은권 의원

최근 경간선(원주~강릉) KTX 탈선 및 오송역 인근 경강선(원주 ~ 강릉) KTX 탈선 및 오송역 인근 단전사고 등 크고 작은 철도운행 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어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불안감은 날로 커지고 있다.

이 의원이 철도시설공단에서 제출받은 터널 방재설비 설치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고속철도 54개소, 일반철도 158개소 등 전국 총 212개소의 철도터널 중 화재감지기가 설치되어있는 터널은 단 한 곳도 없었고, 화재 시 승객생명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제연설비, 배연설비, 대피통로, 교차통로 방연문이 설치된 곳은 10%도 되지 않았다.

심지어 일반철도 터널의 경우 대피로나 대피통로가 아예 없는 곳이 57곳에 달했다.

이에 이 의원은 “철도는 대규모 인원을 수송하는 국민의 교통수단으로서 안전사고에 민감하게 대응해야 한다.” 며, “사회 곳곳에 방치된 안전불감증 해소에 국가기관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 의원은 “터널사고는 일반사고보다 구조상 더 큰 피해가 올 수밖에 없다.”며,

“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대한 신속하게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고 지적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