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경제·과학·교육
서산시, 대산4사 안전·환경 분야 대규모 투자

5년간 8,070억 원 민관합동점검반도 운영

서산시는 현대오일뱅크(주), 한화토탈(주), ㈜LG화학, 롯데케미칼(주) 등 대산4사와 합동으로 안전·환경분야에 대한 기업의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28일 서산시와 시의회 및 대산4사 관계자, 지역주민 등 1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투자계획 발표회에서 대산4사는 향후 5년간 안전·환경분야에 8,07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투자를 할 계획임을 밝혔다.

또한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투자계획의 성실한 이행을 확인할 민관합동점검반도 운영하기로 했다.

이날 발표는 서산시의 총괄발표에 이어 기업별로 세부 투자계획을 발표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대산석유화학단지는 1,516만㎡에 70여개 기업이 입주하고 1만 5천명의 근로자가 근무하는 우리나라 3대 석유화학단지의 하나로 서산시는 물론 국가의 성장을 이끌어가는 동력이 되고 있다

대산4사는 매년 상당수의 지역인재를 채용하고, 매년 750여 억 원의 지방세를 납부해 왔으며, 소외계층 지원, 농산물 팔아주기, 각종 봉사활동 등 사회공헌활동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또한 교육과 문화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렸고, 시민의식도 높여 주는 등 서산 지역경제를 이끌어 오고 있다.

하지만 가동을 시작한 후 30년이 경과되어 공장 노후화에 따른 크고 작은 화학사고와 근로자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등 공단 내 안전 확보와 환경개선은 서산시에서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그동안 시에서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안전과 환경분야에 대한 투자를 기업에게 요구해 왔으며, 긴밀한 협의도 여러 차례 해 왔다.

또한 대산주민을 비롯한 시민들은 물론 국회의원과 도․시의원 등 정치권도 힘을 모았다.

그 결과 대산 4사에서 안전·환경분야에 향후 5년간 8,070억원 규모의 투자를 약속했다.

기업별로 투자계획을 살펴보면 ▲ 현대오일뱅크(주)는 설비안전진단, 노후설비․소방설비 개선, 환경개선투자 및 안전환경인프라 확충 등에 2,173억원을, ▲ 한화토탈(주)는 환경기준강화 설비투자, 배출시설 성능개선, 공장안전설비보완, 노후설비교체 등에 3,486억원을, ▲ ㈜LG화학은 질소산화물 저감 장치 설치, 입력안전밸브 이중화, 안전환경 노후시설 교체 등 1,407억원을 ▲ 롯데케미칼(주)는 질소산화물 배출저감시설 교체, 전공장 정기보수 환경개선, 노후시설 교체 등 1,004억원을 각각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대산4사의 안전·환경분야에 대한 통 큰 투자결정은 그 동안 행정과 기업, 주민과 정치권이 머리를 맞대고 함께한 다양한 노력의 결실이기에 값진 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맹정호 시장은 “지나간 사고를 통해 배워야 할 것은, 같은 잘못으로 같은 사고를 반복하지 않는 것이라고 하면서, 기업의 자발적인 투자결정을 시민과 함께 환영한다면서 앞으로도 서산시와 대산4사가 협력하여 더 안전한 서산, 더 깨끗한 서산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약속을 밝혔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