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지역&생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최적지는 “서산”

맹정호 시장 건의, 시민들 릴레이 행사

서산시와 서산 시민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이하, 중부해경청) 유치 활동에 나섰다.

맹정호 시장

맹정호 서산시장은 26일, 인천 송도 소재 중부해경청을 방문해, 구자영 청장과 면담하고 중부해경청을 서산시로 이전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날 맹 시장은 서산시가 중부해경청 관할 지역의 지리적 중심에 위치하고 있으며, ▲충청권 유일의 VTS(해상교통관제센터)가 관내에 위치하고 있어 지휘권 행사에 유리한 점 ▲법원ㆍ검찰청, 수산청 등 유관기관이 밀집한 지역으로 업무 협력이 수월한 점 ▲도로ㆍ항만은 물론 향후 철도와 공항까지 갖출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확보한 점 ▲부지조성과 기반시설 설치를 이미 마쳐 공기 및 사업비를 절감할 수 있는 점 ▲대단위 공동주택과 상업시설, 문화체육시설을 두루 갖춰 정주여건이 뛰어나다는 점 등의 장점을 적극적으로 설명하며 서산이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이에, 구자영 중부해경청장은 “중부해경청 이전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고 화답하며, “최적의 장소를 찾는데 있어 서산시의 장점들을 신중히 검토하여 올 연말까지 이전 대상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맹 시장은 “서산시는 대산석유화학단지의 지속 성장, 서산대산항 국제여객선 2개 항로 취항 및 물동량 증가(전국 6위),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등에 따라 해양사고에 대한 예방과 신속한 대응이 절실히 필요한 지역”이라며,“법률에서 규정한 해양경찰의 임무인 해양안전 확보 및 해양주권 수호를 완수할 수 있는 유일한 지역이 바로 서산시임을 지속적으로 알리고 설득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산시민들도 SNS를 통해 자발적으로 “중부해경청 서산시 이전 챌린지 릴레이” 캠페인을 펼치는 등 중부해경청 유치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을 통해 힘을 보태고 있다.

시민들은 서산이 중부해경청 이전의 최적지인 이유로 ▲중부해경의 관할이 인천에서 보령까지인 점에서 서산이 중간이라는 지리적 이점 ▲검찰청, 법원이 있어 유관기관의 협조 용이 ▲국가 균형발전 ▲대산항 물동량 처리 전국 6위, 중국과의 신규항로 개설 ▲유치를 위한 간절한 시민의 마음을 들며 중부해경청이 서산시로 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서산시는 중부해경청 유치를 위한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유기적인 지원을 위한 T/F 구성, 이전 당위성에 대한 대ㆍ내외적 홍보를 강화하는 등 중부해경청의 서산시 이전을 성사시키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나갈 예정이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