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목요사랑방
‘먹는 거 간섭하는 건 인권유린이에요’

며칠 전 한 활자매체에 한 소설가의 생활에세이를 보며 한편 놀라고 한편 공감한 글이다. 아침에 10세가 되는 손자와 70세가 된 할머니를 비롯하여 가족이 식사를 함께 하는 자리에서 있었던 일이다.

손자는 자기 입맛에 맞는 반찬만을 골라 먹기 위해 이쪽 반찬도 들었다가 놓고 저쪽 반찬도 들었다가 놓곤 하였다. 보다 못한 할머니가 한마디 했다. ‘반찬을 들었다 놓았다 하면 보기 안 좋단다. 그리고 편식하는 것도 건강에 좋지 않으니 골고루 먹도록 하여라.’ 순간 손자가 반기를 들었다.

’할머니, 먹는 거 간섭하는 것은 인권유린이에요. 저에게 사과하세요.! 순간 아침 식사자리 분위기는 싸늘해졌다.

애국애족으로 뭉쳐있는 이스라엘

국토는 작지만 이 지구상에서 가장 강한 나라의 하나가 이스라엘이라는 게 통설이다. 이스라엘의 가정은 할아버지나 할머니 그리고 부모의 말에 토를 달지 않고 아이들의 답은 ‘네’이다. 그래서 가족은 사랑으로 뭉쳐있고 그 기반을 토대로 국민은 애국애족으로 뭉쳐있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부모나 선생님이 지시를 하면 ‘왜요?’ ‘꼭 제가 해야 되나요?’라고 소위 토를 단다.

사회생활에는 일을 하는 손발이 필요

심지어는 상급자가 어떤 업무를 지시하면 ‘오늘 꼭 해야 되나요?’ ‘내일 하면 안 되나요?‘라고 말을 해서 조직 사회마저 움직이는 것이 어려운 세상이다. 사람의 몸으로 생각하면 모두가 머리의 위치에서 행동하려고 하기 때문에 손발이 부족하여 일을 하는 분야가 너무 부족해 가는 세상으로 변해가고 있는 현실인 것이다. 그래서 어느 외국인이 한국인은 개인은 똑똑한데 뭉치는 힘이 없어 모래알 같다는 말을 했다. 그 모래알들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시멘트 역할이 약하다는 비유였다. 사기꾼, 도둑놈, 등 범법자에는 법대로 집행하는 것이 인권이고 가정에서나 학교에서는 교육 방침에 따라 교육을 하는 것이 인권인데 매사에 교육자체까지 인권을 주장하면서 항의를 한다면 사회의 질서유지가 어렵게 될 것이다.

인권에 대한 그 한계도 있어야 할 것

시도 때도 없이 어디서나 인권을 들이대고 따지는 시대에서는 법이 잘 지켜지지 않는 것이다. 오직하면 법보다 때 법이 강하다고 하지 않는가? 아무리 민주국가이고 자유주의 국가라고 하지만 어디까지 법은 법대로 지켜져야 하고 교육은 교육방침대로 순수하게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법을 위반하여 교도소에 들어가거나 나오면서 V자를 그어대는 모습을 보면 과연 이 나라가 법치국가인지 슬픈 의문을 가질 때기 많게 된다.

그래서 진정한 교육은 교육대로 이루어지고 정해진 법은 법대로 이루어지는 길만이 우리 모두가 잘 살아가는 복지국가로 가는 길이라는 생각을 다시 가져보는 것이다.

박천규 전 대전MBC 상무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저작권자 © 목요언론인클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