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태안 별똥별 하늘공원, 행성탐사대 운영

12월 4~5일 이동형 천체투영관과 함께

태안군 별똥별 하늘공원이 오는 12월 4~5일 ‘이동형 천체투영관과 함께하는 행성탐험대’를 운영한다.

2018년 한국과학창의재단 과학문화활동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지역, 계층 간의 과학기술문화 격차 해소와 과학 마인드 함양, 과학에 대한 흥미 고취 및 과학 문화 대중화를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12월 4일 안면초등학교, 12월 5일 방포초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오후 4시~7시까지 3시간 동안 진행된다.

우선 프레젠테이션과 영상을 이용한 천문강의와 천문 우주과학 공작체험(화성만들기)을 통해 참가자에게 우주에 대한 기본지식과 흥미를 부여한다.

이어 펼쳐지는 ‘이동식 천체 투영관을 이용한 별자리 수업’에서는 하늘을 닮은 원형 돔 구조의 천체투영관에 고해상도 프로젝터를 사용해 아름다운 밤하늘과 별자리, 신비로운 우주의 모습을 생생히 구현해 참가자들이 우주를 실제 가깝게 체험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해가 진 후 실시하는 ‘수동망원경을 통한 천체관측’에서는 학생들에게 망원경 조립을 통해 망원경의 구조를 교육하고 이후 조립된 수동망원경으로 화성과 더불어 페가수스자리, 카시오페이아 자리 등의 별자리를 관측하는 시간을 갖게 해 관내 초등학생들이 우주에 대한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태안군 별똥별 하늘공원 관계자는 “지역 학생들에게 찾아가는 기초 과학교육으로 과학교육의 흥미와 수준을 높이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 학생을 포함한 많은 군민들이 우주의 모습을 관찰할 수 있도록 운영에 내실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군 별똥별 하늘공원은 남면 곰섬로 37-18 일원에 대지면적 5,475㎡, 연면적 892.52㎡(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지어졌으며, 전시테마실과 천체투영관, 테마관, 주관측실, 보조관측실 등의 시설이 갖춰져 있고 옥상엔 하늘전망대가 자리했다.

특히, 11m 지름의 천체투영관을 비롯, 600mm의 주망원경과 4기의 보조망원경을 설치하고 1층과 2층의 실내공간에 다양한 천체체험시설을 배치해 군민과 관광객들에게 흥미로운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문화관광체육과 김인곤(041-670-2771)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저작권자 © 목요언론인클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