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목요포커스
태안반도 중국인 새 관광지로 떠오른다대산항 국제선 취항 앞두고 중국 대표 언론사 기자단 서산시, 태안군 방문

13억 중국 대륙에 대대적 홍보마케팅도 계획

서산시와 태안군이 중국 대표 언론사 기자단을 초청해 대대적인 홍보마케팅에 나섰다.

시는 22일 인민일보와 신화사 등 중국 대표 10대 언론사 16명의 한국 주재 중국 기자단을 초청해 서산 대산 항과 첨단산업단지, 해미읍성, 부석사, 간월도 등 서산의 대표 관광지 등을 중점 홍보했다.

이번 초청은 2016년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선 취항을 앞두고 중국 현지 언론의 관심을 유도하고 홍보하기 위해 한-중 개발교류협의회(사무국장 권태원)의 주관으로 이뤄졌다.

   
▲ 중국기자단 간담회

기자단은 이완섭 서산시장과 시정 홍보영상 시청 및 시정 브리핑 시간을 갖고 국제여객선터미널 공사 현장과 서산의 대표 관광지를 둘러보며 국제관광도시로의 발전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들은 내년 말 개항 예정인 대산여객터미널 공사현장과 주요 관광지를 돌아봤다.

인민일보 만우 지부장은“서산시는 대산항 주변에 첨단산업시설이 운집해 있고, 청정한 바다와 풍요로운 자연에서 질 좋은 농수산물이 생산되는 넉넉한 고장으로 해미읍성, 버드랜드 생태체험 등 중국 관광객의 발길을 이끌 잠재적 요소들이 많다.”며“중국 현지 홍보에 집중해 나간다면 관광객 유치에 상당한 성과가 있으리라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중국 기자단을 맞아 환영의 뜻을 전하며“국제여객선 취항 및 중국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아이템 개발과 관광인프라 구축에 힘을 쏟겠다.”며 “서산시의 매력을 잘 포착해 중국 전역에 널리 홍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서산시를 방문한 중국 기자단

한편 서산시는 국제여객선 취항 시 중국 관광객이 거쳐 가는 곳이 아닌 머물다 가는 서산으로 만들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10개 분야로 구성된 TF팀을 구성해 호텔 건립과 관광상품 개발 등 전반적인 관광인프라 확충 및 관광객 유치에 힘쓰고 있다.

또 이달 28일부터 3일간 중국 산동성 제남시에서 개최되는‘중국 산동 국제 관광박람회’에 참가해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설 예정이다.

시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중국 언론 홍보의 교두보를 마련해 국제여객선 취항을 부각시키고 관광객 유치와 친환경 LNG 발전소 건립 등 교류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자단은 이에 앞서 21일 태안군청 도착 후 한상기 군수와 함께 기업도시와 한서대, 안면도 국제관광단지, 천리포 수목원 등을 둘러보며 태안군의 주요 관광자원 탐방했다.

군은 중국 기자단을 대상으로 관광자원 및 투자여건 설명회를 개최해 투자 유치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는 한편, 한서대와 협의해 태안반도 투어를 위한 경비행기를 준비하고 중국어판 군 홍보 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 2월부터 대산항 및 중국 용안항에 태안군 홍보관을 설치하는 내용의 협의를 갖고 향후 ‘해양정책협의회’ 구성 시 군이 참여할 수 있도록 조치하는 등 그동안 대산항 여객터미널 조성에 적극 대응해 군 관광산업의 활성화를 도모해왔다.

군은 앞으로 △중국 관광객의 성향을 고려한 차별화된 인프라 구축 △각 사업주체와의 상호 관광교류 협약 체결을 통한 관광설명회와 팸투어 실시 △전문가이드 및 전담여행사 선정 △중국인 전용 숙박시설 선정 및 리모델링 등 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장기적으로 서해 중부권 최고의 국제 해양관광도시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