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목요포커스
도심서 즐기는 고향마실 페스티벌 ‘북적 북적’충청권 77개 우수체험마을 참여...체험 프로그램 등 다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27일까지 진행

충남도 내 농어촌 체험마을을 도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한 ‘제2회 고향마실 페스티벌’이 2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막을 올렸다.

도와 대전·세종시, 충북도가 함께 주최하고, 충남체험휴양마을협의회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도심에서 즐기는 농어촌 체험교육’을 주제로 27일까지 진행된다.

페스티벌에는 충남 64개, 대전 5개, 세종 4개, 충북 4개 등 모두 77개 우수 체험마을이 참여해 개별 체험학습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30개의 공통 체험학습 코너도 마련했다.

   
▲ 세종시에서 펼친 고향마을페스티벌이 성황을 이뤘다

프로그램은 무료 모종 나눔과 씨앗 나눔, 나비 전시장, 개구리 특별전시, 고구마·감자 캐기, 수박밭 체험, 편백나무 풀장, 낙농, 염전 수차, 장어잡기, 모심기, 떡메치기, 솟대 만들기, 달걀꾸러미 만들기, 황토 천연 염색, 한과 만들기 등 모두 130여개 체험으로 구성돼 참가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이날 행사에서 권선택 대전시장, 안희정 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등은 개막식 후 각 체험마을 코너와 로컬푸드 판매장을 돌며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체험객들과 화채만들기 등을 함께 하며 도내 체험마을 및 농산물을 애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