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목요포커스
경제 충남도 '인삼 넣은 조피볼락 사료' 특허생산성 향상을 위한 어류용 사료

경제 충남도 '인삼 넣은 조피볼락 사료' 특허

흔히 우럭으로 불리는 조피볼락의 사료에 충남 특산물인 인삼과 구기자를 첨가해 개발한 기능성 사료가 특허를 획득했다.

충남도 수산연구소(소장 강선율)는 지난해 12월 출원한 ‘생산성 향상을 위한 어류용 사료 조성물 및 이의 제조방법’(조피볼락 기능성 사료)이 최근 특허(제2011-0128014호)를 받았다고 2일 밝혔다.

도 수산연구소는 지난 2007년부터 5년간 어류용 일반 사료에 인삼과 구기자 분말을 다양한 비율로 첨가, 각 비율에 따른 조피볼락의 성장과 면역력 등을 비교·평가한 결과, 기능성 사료가 조피볼락의 성장과 면역력 향상에 효과를 발휘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기능성 사료를 공급받은 조피볼락이 일반 사료를 먹은 조피볼락보다 치어 때 48%, 성어 때는 12% 가량 성장률이 높았다.

비브리오균을 감염시켰을 때 일반 사료를 먹은 조피볼락은 감염 6일 만에 모두 폐사한 반면, 기능성 사료를 공급받은 조피볼락은 9일까지 생존했다.

품질도 뛰어나 지난해 11월 일반인을 대상으로 마련한 비교 시식회에서 10명 중 7명이 기능성 사료를 섭취한 조피볼락의 맛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했다.

지난해 기능성 조피볼락 종묘 3만 5000마리를 생산, 5개 양식어가에 분양 및 기술 이전을 한 도 수산연구소는 분양 및 기술이전 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도 수산연구소 관계자는 “기능성 어종의 경제성 분석 결과 연간 60억∼100억 원 이상의 어업인 소득증대 효과가 기대된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기능성 어종을 확대, 양식 산업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도운 기자 8205@ggilbo.com


 

김도운 기자  8205@ggilbo.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