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밤하늘 촛불 풍선-김세영 詩 畵

밤하늘 촛불 풍선 

깜빡깜빡 바닷물에 잠길 듯 말 듯

   
▲ 절간너머로 보이는 정림사지 5층석탑

휘청이던 풍선

 

한순간 어둠 뚫고

밤하늘 박차고 오른다

 

가물가물 비틀비틀 어두운 하늘

저쪽하늘 무엇이 있길래

   
▲ 농촌 풍경

구만리장천 무슨 세상 있길래

 

저리도 바삐

사라지는가

   
 
 김세영<전 조선일보 기자‧목요언론인클럽 회원>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