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목요포커스
대전 중구 후보 '도청철거' 정면충돌방송토론서 강창희ㆍ이서령ㆍ남일 일제히 권선택과 공방

대전 중구 후보 '도청철거' 정면충돌
방송토론서 강창희ㆍ이서령ㆍ남일 일제히 권선택과 공방


대전 중구 총선 후보자들이 충남도청 이전 부지 활용 방안을 놓고 격돌했다.

도청 이전 부지 활용 문제가 중구 지역 총선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후보자들 간 공방의 쟁점은 도청사 철거 주장에 모아졌다.

29일 중구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한 방송토론에서 중구 국회의원 후보자들은 도청사 철거 공약을 제시한 자유선진당 권선택 후보를 집중적으로 겨냥했다.

이날 토론에서 권선택 후보는 충남도청사 철거 필요성을 다시한번 제기하며, “도청 이전부지 활용문제는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는 하나의 방법으로 이를 해결하려면 도청건물 철거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권 후보는 “위험성을 감수하지 않고 위험을 풀 수 없듯이 도청을 철거하고, 이 자리에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술학교 등 건물이 들어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에 대해 새누리당 강창희 후보는 “도청건물이 일제시대 지어졌다고 치부라고 생각하고 철거해야한다는 것에는 동의 할 수 없다”며 “문화재로 지정됐으면 따르는게 도리다. 본질을 잊은 깜짝놀랄 발표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권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강 후보는 “도청 이전 대책은 대전시가 제안한 문화예술 관련 시설을 좀 더 구체화하고 보완해 상권 활성화가 빠르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민주통합당 이서령 후보도 “총선을 앞두고 돌발적으로 도청사 철거 이야기를 공약으로 던진 이유가 궁금하다”며 “현재 대전시도 황당하다는 반응인데, 마치 같은 당인 현 시장과 따로 국밥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권 후보의 주장을 비판했다.

또 이 후보는 “충남도청 활용을 위해 문화예술센터 건립과 함께 부족한 공백을 행정기관으로 활용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정통민주당 남일 후보도 도청사 철거 주장과 관련해 “권 후보의 의견이 자유선진당의 의견과도 다른 면이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박수영 기자
 

박수영기자  webmaster@mokyoclub.com

박수영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