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우란분절(백중) 과 세월 호 희생영혼

 불가 에서는 음력 7월15일이 우란분절(백중)날 이면서 기도 스님들의 하안거 해제 일이기도하다. 석가세존의 제자이신 목련존자께서는 온갖 신통력을 가지신 분이지만 지옥에 떨어지신 자기 어머님이 지은 죄의 업이 깊어 신통력으로도 구하지 못해 애를 태우셨다. 그러다가 기도 스님들의 하안거 해제일인 백중날에 맞추어 스님 100분을 모셔 극진히 대접하고 본인의 부족한 원력에 스님들의 염력을 보태어 어머님을 지옥으로부터 구하셨다. 이후 불가에서는 이날을 49제 마지막 제사일로 정하여 영혼들의 극락왕생을 위한 천도 제 를 지낸다.

며칠 전 백중날을 맞아 예년과 같이 조상님들의 극락왕생을 빌고 가족의 평안을 기도하기 위해 절을 찾았다. 그런데 기도 중에 자꾸만 문득 문득 세월 호 희생자 영혼들 이 떠올랐다. 그래서 나는 조상님들의 기도와 더불어 미력하나마 부처님께 그들의 영혼을 위해서도 극락왕생 하기를 간절히 빌었다. 돌아오는 길에 다시 한 번 긴 생각에 잠겼다. 하루아침에 사랑하는 자식을 잃은 슬픔이 무엇에다 비교할까 만은 그동안 온 국민이 내 자식 잃은 애타는 심정으로 아파하며 줄지어 조문을 했다. 술 좋아하던 사람들도 애도하는 마음으로 자재하며 눈치를 보았고, 노래 좋아하는 사람들도 오랜 애도기간 한숨으로 대신하며 일체의 음주가무 행위를 자제하는 모습도 보였다. 그러는 동안 가뜩이나 어려운 골목상권을 비롯한 요식업 숙박업 여행업 등은 불황으로 이어져 고통을 받았다. 세월 호 희생자들을 애도하며 유가족들을 위로하는 마음으로 고통을 감수한 것이다.

그럼에도 유경근 세월 호 유가족 공동대표와 일부 유가족 들은 정치꾼의 감언이설에 속아 지금 까지도 억울하고 천진한 맑은 영혼들을 구천에서 떠돌게 하고 있는 것 같아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불가에서 인생이란 우주법계를 한없이 떠도는 나그네라 했다. 누구나 한번 태어나 반드시 죽음에 이르는 것이 인생이며 우주법계에 머무는 동안에 행한 선악(善惡)의 무게에 따라 선(善)을 행한 만큼 천당에서, 악(惡)을 행한 만큼 지옥에서 그 영혼이 대가를 치루고 또다시 불법에 의해 분류돼 반드시 윤회를 한다고 한다. 그래서 사람이 사망 했을 때 ‘떠나셨다’, 또는 ‘돌아 가셨다’고 한다.

우주법계를 떠나 돌아간 망자들 중에 그 자손들과 가족들의 지극한 정성과 간절한 기도의 힘으로 속세에서 저지른 모든 업을 소멸 받고 천도가 된 영혼들만이 부처님의 가피로 극락세계로 인도 되어 영원한 삶을 누리게 된다는 가르침이다.

그래서 이제라도 세월 호 유가족 모두는 정치적 이용에 휘말려 또 다른 아픔과 상처를 만들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동안 우리 국민들이 모든 불편과 경제적 손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내 일처럼 애도하고 참고 감수한 마음들이 세월 호 특별법이니 뭐니 하는 정치적 목적으로 비춰지는 지나친 행동들로 인하여 더 이상은 국민들로부터 실망과 원망의 따가운 시선을 받지 않았으면 한다.

이번 사고로 억울하게 희생당한 세월 호 사망자 중 특히 단원 고 학생들의 영혼이야 말로 더없이 맑고 깨끗하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불가의 천도가 훨씬 쉽다는 생각이 든다.

하여 이제는 유가족 모두가 아픔을 딛고 추스리고 일어나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라며 이번 사고로 인해 들어난 모든 병폐들과 잘못된 제도의 개선, 재발 방지를 위한 법의 엄중한 처벌과 쟁점 화된 개정법 같은 것은 잘난 정치인들과 사법부와 정부에게 맡기고 억울한 주검으로 구천을 맴돌며 영면하지 못하고 있는 자식들의 영혼을 위해 지극한 정성으로 기도해 주기를 간절히 바란다.

그래서 내년 우란분절 백중(伯仲)날 에는 세월 호 침몰에 의해 억울하게 희생당한 모든 영혼이 천도되어 부처님의

   
 
가피와 인노 왕 보살님의 안내로 반야 용선을 타고서 극락세계로 인도되기를 진심으로 소망해 본다.

김우영<목요언론인클럽 사무총장>

 

김우영 칼럼  webmaster@mokyoclub.com

김우영 칼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