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정치·행정·자치
대전시,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지원에 총력8대 분야 65개 종합대책 수립, 교통·청소 등 8개 대책반 595명 연휴기간 근무

대전시는 추석 명절을 맞아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명절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명절 분위기 조성, 서민생활 안정, 생활불편 해소, 환경정비, 시민안전 등 총 8개 분야 65개 시책으로 이루어진 종합대책을 9월 18일부터 10월 3일까지 16일간 추진한다.

시는 이를 위해 의료, 교통, 청소·환경, 재난 재해, 소방·상수도 등 8개 반 595명을 상황 근무에 투입할 계획이다.

먼저, 시민들이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취약계층에 대한 촘촘한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복지시설 위문 등을 통해 함께 나누는 명절 분위기를 조성할 계획이다.

사회복지시설 311개소와 기초생활수급자 19,439세대에 명절 위문품을 전달하고 노숙인과 쪽방 생활인을 위한 공동 차례상과 도시락을 지원한다.

또한, 자원봉사 단체 주관 이웃돕기 행사를 통해 보훈유공자와 취약계층 400세대, 한부모가정과 다문화가정 200세대에 농산물 먹거리 세트를 제공한다.

또한 시는 명절 물가 관리를 위해 성수품의 원활한 수급을 도모하고 불합리한 요금 인상으로 시민 불편이 없도록 철저히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9월 한 달간 시와 자치구에 물가안정 상황실을 운영하고, 물가 관리를 위한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중점 관리가 필요한 15개 물품 등을 중심으로 물가 인상 억제에 노력한다.

아울러, 민간 단체와 협력하여 캠페인 등 물가안정 활동을 전개하고 시청 남문광장에 우수 농·특산품 직거래장터(9.26.~9.27.), 대전시청 1층에 지역 우수상품 판매장(9.14.~9.27.)을 마련해 운영한다.

명절 기간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쾌적한 환경 조성과 교통 편의을 위한 대책도 추진한다.

추석 연휴 동안 발생할 수 있는 쓰레기 적치 문제 해결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쓰레기 수거 체계를 확립하고 깨끗한 도시환경을 위해 시민공원과 녹지를 중심으로 불법 광고물 특별정비도 실시한다.

또한 대전현충원, 대전추모공원 등 주요 행선지 6개 버스노선에 대한 감차 운행을 최소화하고 승용차요일제 참여 차량은 9월 25일부터 10월 6일까지 2주간 운휴일을 해제한다.

이와 함께, 10월 3일까지 전통시장 주변 도로에 대해서는 한시적으로 주차를 허용하고 9월 28일부터 10월 1일까지 시에서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한다.

끝으로, 안전한 연휴를 위해 주요 시설물과 대형공사장 현장점검 등 안전사고 방지대책을 추진한다.

주요 간선도로별 교량 및 터널 278개소에 대한 긴급보수체계를 구축하고, 대형공사장 36개소와 교통안전시설 등 주요 시설물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연휴 기간 발생할 수 있는 기상특보에 대응하여 단계별 비상근무 태세도 확립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라 길어진 연휴 동안 시민 불편이 없도록 안전시설 점검, 물가안정, 취약계층 보호 등 종합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며 “대전시민 여러분 모두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행복한 연휴 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