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정치·행정·자치
대전시, 산업단지 악취 민원 24시간 신속처리6월부터 시․유성구․대덕구 합동, 북대전 악취 상황실 가동

대전시가 하절기 북대전 지역 악취 민원의 신속한 대처를 위해‘24시 악취종합상황실’을 본격 운영한다.

대전시는 유성구, 대덕구와 함께 악취 민원이 집중되는 6월부터 10월까지 5개월간 유성구 봉산동 지역에 악취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악취가 심해지는 새벽과 야간 시간대 민원에 신속하게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악취상황실은 환경부서 담당 공무원으로 구성되며, 밤부터 다음 날 아침까지 악취 영향 지역을 주기적으로 순찰하며 현장 악취 민원을 처리할 예정이다.

악취 피해 신고는 주간에는 환경부서(대전시 270-5692, 유성구 611-2324, 대덕구 608-6864)로, 야간․새벽에는 구청 당직실(유성구 611-2222, 대덕구 608-6222)에서 접수한다.

아울러, 대전시는 산업단지와 인근지역 악취 민원이 우려되는 사업장과 악취 유발 예상 지역에 대해서는 이동형 대기오염 측정차량을 이용해 악취 측정을 실시할 예정이다.

백계경 대전시 미세먼지대응과장은“북대전 지역은 산업단지와 환경기초시설이 밀집되어 있어 여름철 새벽 시간에 악취로 인한 불편사항이 발생할 우려가 크다”며, “하절기 악취종합상황실을 내실 있게 추진하여 시민 불편 해소와 쾌적한 대전 만들기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전문 인력을 활용한 ‘악취저감 컨설팅’, 산업단지 및 인근지역 악취관리를 위한‘악취관리시스템 운영’, 노후 방지시설 개선을 위한‘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지원 사업’ 등 다양한 악취 저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