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정치·행정·자치
김태흠 지사, 나라현지사 만나 대백제전 초청장 전달일본 출장 김태흠 지사 “인적·문화 교류 넓혀 셔틀외교 뒷받침”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야마시타 마코토 나라현지사를 만나 오는 9∼10월 공주·부여 일원에서 개최하는 대백제전 공식 초청장을 전달했다.

관광객 및 외자 유치 등을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김 지사는 지난 23일 오후 나라현청에서 야마시타 지사를 접견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야마시타 지사의 지난 8일 취임을 축하한 뒤, “나라현청 방문 전 동대사를 보고 왔는데, 백제 양식의 사찰로 충남에서 봐 온 모습과 비슷해 낯설지 않았다”라며 친근감을 표했다.

김 지사는 이어 “올해는 12년 만에 한일 셔틀외교가 복원된 뜻깊은 해”라며 “한일 관계 회복의 바탕에는 충남과 나라현의 흔들림 없고 지속적인 교류·협력이 쌓여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한일 관계 개선 결단에 대해 일부에서 비판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결정은 한일의 미래를 향해, 진정한 이웃이 되기 위한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올해 대백제전을 계기로 나라현과 충남도가 지금보다 더 많은 인적·문화적 교류 관계를 맺는 것이 양국 정상의 결정을 돕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와 함께 “지금까지도 신뢰를 바탕으로 지방정부 간 교류·협력을 펼쳐왔지만, 이번 셔틀외교 복원을 계기로 더 적극적이고 주도적으로 나라현과 충남도가 교류·협력을 추진했으면 한다는 말씀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야마시타 지사는 “한일 간 셔틀외교가 재개된 해, 충남도의 나라현 방문은 기념적이고 상징적”이라며 “나라현과 충남도가 긍정적으로 이끌면 양국 관계도 더 좋아질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대백제전 참석은 취임 2주차이어서 약속하지 못하지만, 김 지사의 한일 교류에 대한 열렬한 의지를 파악한 만큼, 긍정적으로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환담 및 기념품 교환까지 마친 뒤, 김 지사는 야마시타 지사에게 대백제전·환황해포럼 공식 초청장을 직접 전달하며 나라현민들과 함께 대백제전을 찾아 줄 것을 재차 요청했다.

접견에 이어 가진 만찬 자리에서도 김 지사는 야마시타 지사의 대백제전 참가를 요청, 야마시타 지사의 참가하겠다는 답변을 받아냈다.

김 지사는 앞서 오사카 쉐라톤 미야코 호텔에서 개최한 충남 관광 프로모션을 통해 현지 유력 인사 및 언론·여행업계 관계자들에게 한일 셔틀외교 복원에 대한 관심과 지원, 이를 위한 대백제전 참여를 요청해 눈길을 끌었다.

충남 관광 명소와 대백제전·금산세계인삼축제 등 메가 이벤트 소개를 위해 연 이날 행사에는 이코호 마사야 나라현의원, 나이토 사토시 나라시의원, 카기타 미치코 나라시의원, 나라신문, 산요신문, 고베신문, 산요방송, CBC테레비, FM오사카, 아사히방송그룹홀딩스, 아사히신문, 일본여행업협회, 한큐교통사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행사에서 김 지사는 현지 참석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며 “민간 문화교류로 정부를 뒷받침할 때 한일 정상의 셔틀외교는 더 단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진정한 이웃이 되고, 미래를 향해 가기 위해서는 언론이 도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백제전은 오는 9월 23일부터 10월 9일까지 공주와 부여 일원에서 ‘대백제, 세계와 통(通)하다’를 주제로 개최한다.

도는 고대 동아시아 문화 발전에 크게 기여했던 ‘한류원조’로서의 백제문화를 국내외에 확산시키고, 세계적인 축제로 발전시키기 위해 공주시, 부여군과 이번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대백제전 주요 행사로는 디지털 실감 아트 쇼, 수상 홀로그램 쇼, 삼국문화교류전 주제관, 백제 비전 선포 퍼포먼스, 수상 멀티미디어 쇼, 금동대향로 아트 전시관, 친환경 프로그램, 개막식 및 폐막식 등이 있다.

금산세계인삼축제는 오는 10월 6∼15일 금산세계인삼엑스포 광장 일원에서 개최한다.

이번 축제에서는 건강체험관과 인삼캐기체험여행, 미래로봇관, 국제인삼교역전, 금산인삼관, 건강미용체험, 인삼아트체험, 어린이 건강놀이터, 인삼저잣거리, 금산인삼 젝거래장터, 인삼약초 명품요리 전시 등이 상설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