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정치·행정·자치
충남도립대의 ‘키다리 아저씨 충남개발공사’지난해에 이어 올해 3000만원 등 총 6000만 원 장학금 기탁

충남개발공사(사장 정석완)가 충남도립대학교 재학생들의 학업 증진 및 복지 향상을 위한 장학금을 또 한 번 쾌척했다.

지난해 장학금 3000만 원에 이어 올해 3000만 원을 추가 기탁하면서 충남도립대 재학생의 ‘키다리 아저씨’로 그려지고 있다.

충남도립대는 21일 대학 본관에서 2023년 제1회 발전재단 이사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는 김용찬 총장 등 임원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발전재단 사업실적 보고와 결산, 기부금 기탁 행사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첫 발을 내디딘 충남도립대 장학재단은 2023년 3월 현재 총 4억 9300만 원의 장학 자산을 확보했다.

구체적으로 충남개발공사, 가수 신성‧김소유(홍보대사), 유동훈 충남연구원장, 이재철‧노영주 명예교수, 토지행정학과 및 컴퓨터공학과 가족회사, NH농협은행 청양군지부 등의 기탁 물결이 일었다.

충남도립대 발전재단은 지난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우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총 790만 원의 장학사업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진 기탁 행사에서는 정석완 충남개발공사 사장이 3000만 원을 재단에 기탁했다. 이날 전달된 장학금은 충남개발공사 희망나눔 사회공헌 차원에서 마련됐다.

정석완 사장은 “장학금이 인재 양성을 통한 지역사회 발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충남도립대는 이 장학금을 재학생들을 복지 증진과 인재 육성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다. 특히, 잠재적 기부자를 지속해서 발굴하는 등 모금 활동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김용찬 총장은 “대학발전과 재학생들의 꿈을 꽃피우는데 장학금을 아낌없이 사용하겠다”며 “충남형 인재양성을 통해 지역 발전을 견인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