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정치·행정·자치
가세로 군수, 태안군보건의료원 신축 필요성 강조23일 태안군 의료복합치유마을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태안군이 의료복합치유마을 조성을 위한 보건의료원 신축을 추진할 전망이다.

군은 지난 23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가세로 태안군수를 비롯한 간부공무원과 김기두․김종인․김홍회․김기일․명제국 자문위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안군 의료복합치유마을 조성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갖고 보건의료원 신축방안을 설명했다.

이날 용역사인 건양대학교 최홍조 교수는 의료복합치유시설 조성을 위한 보건의료원 신축 계획 수립을 1차 목표로 태안군의 현재, 주요 극복과제, 미래 대응 순으로 연구 결과를 설명했다.

용역보고에 의하면 태안군은 2018년 대비 병상수 약 37%가 감소하고 외래환자의 30%, 입원환자 70%가 다른 시군으로 이동하고 있으나 태안군 내 입원(요양병상 포함)의 10%, 태안군민의 총 응급실 이용(다른 지역 이동 포함) 중 최대 78.8%가 보건의료원이 담당하고 있다.

또, 미래 의료 수요 예측 시 2030년 최소 100병상 이상 부족이 예상되고, 해결해야 할 주요 질환을 보면 외래 상병은 고혈압, 만성 신장질환, 근골격계질환 순이고 입원 상병은 치매, 뇌경색, 조현병 순으로 나타났으며 지출 비용을 고려할 경우 치매, 뇌경색 등 신경과 수요가 높았다.

또, 병상 부족과 미래 요구에 부응하는 조직 운영 강화를 위해 보건의료원 신축 필요성을 부각하고 경제적으로는 교통편익 매년 16억 7500만원, 이동시간 편익 매년 10억 7100만원으로 조사됐으며 응급 사망 감소와 병상 증가로 인한 사망 감소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결과적으로 태안군 의료 역량은 전체 군민 의료 수요의 약 60%를 담당하고 있고 태안군 보건의료원은 전체 군민의 응급의료 약 80%를 담당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필수 의료 중심의 병원급 의료기관으로 기능이 요구된다면서 문제해결을 위한 신축계획은 경제적으로 타당하다며 건축계획안을 제시했다.

보고회에 참석한 가세로 태안군수는 “몇십 년을 내다볼 수 있는 의료시설이 마련돼야 한다”며 “군민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보건의료원 신축사업은 꼭 필요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이날 자문위원들은 주차장 확충과 녹지공간 확보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으며, 닥터헬기 이용에 대한 홍보의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허종일 보건의료원장은 “공감하는 부분이다”라고 말한 뒤 “응급환자 발생 시 119에 신고하면 상황판단 후 119 또는 보건의료원에서 닥터헬기를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1996년 6월 개원한 태안군보건의료원은 내과, 외과, 영상의학과,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 정신건강의학과, 치과, 한방과 등 8개과에 32명의 의사가 근무하며 15병실 35병상 운영하고 응급실은 1동 11병상이 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