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노랗게 물든 천연기념물 제551호 면천은행나무1천여 년의 사연을 담은 황금색 단풍으로 관광객 눈길 사로잡아

고려 개국공신 복지겸 장군과 그의 딸 영랑의 아름다운 효심이 깃든 천연기념물 제551호 면천은행나무가 깊어가는 가을을 맞아 황금색 단풍으로 면천읍성을 찾은 관광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551호 면천은행나무는 1,100년의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며 지난 1990년 충청남도 기념물 제82호로 지정되었다가 2016년 천연기념물로 승격되었다.

한편 면천은행나무회에서는 매년 목신제를 지내는 등 문화유산의 전통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당진시에서는 정기적 모니터링 및 영양공급 등을 통해 환경에 민감한 식물 문화재의 보존을 추진하고 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