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정치·행정·자치
논산시 행복대학 어르신의 이야기 담은‘따뜻한’교가 탄생배우기 쉽고 부르기 쉬운 어르신 맞춤 노래, 300개 학습 공간에서 울려 퍼진다

어르신을 위한 맞춤형 평생학습의 장으로 재탄생한‘논산행복대학’이 가슴 따뜻한 멜로디와 함께 어르신 복지를 통한 시민행복시대를 열어가고자 한다.

논산시(시장 백성현)는 어르신들의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담은‘논산행복대학’의 교가를 만들어 올해 한글날에 선보인다.

교가는 어르신들이 따라 부르기 쉬운 경쾌한 멜로디와 한글에 대한 애정이 돋보이는 우리말 위주의 가사로 꾸며졌다.

시는 새 교가를 통해 논산행복대학이 지역을 대표하는 평생학습기관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은 물론 힘찬 음악이 어르신들의 학습 의지와 자긍심을 고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300개소의 학습장에서 배움을 실천 중인 어르신들에게 틈틈이 교가를 익히는 시간을 마련해드려 각종 행복대학 관련 행사에서 함께 부른다는 목표다.

이에 더해 교가를 부르는 논산시립합창단, 어르신들의 모습과 학습 장면을 영상으로 제작, 논산행복대학의 새로운 이미지를 새기고 지역사회에 퍼지고 있는 배움에 대한 열정을 전국적으로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이번에 탄생한 교가는 어르신들이 따라 부르기 좋을 뿐만 아니라 늦은 나이에 배움을 시작한 어르신들의 기분좋은 설렘과 떨리는 마음이 고스란히 녹아있다”며 “어르신들이 행복대학과 함께 새로운 인생을 열 수 있도록 다방면의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