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경제·과학·교육
배재대, 제2회 경찰법학과 학술대회 성료

배재대(총장 김선재) 경찰법학과는 지난 5일 대학 우남관 시청각실에서 ‘제2회 배재대학교 경찰법학과(경찰학트랙) 학술대회’의 일환으로 국가경찰위원 초청강연 및 세미나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이날 학술대회에는 손의성 인문사회대학장, 유진숙 배재대 경찰법학과 학과장을 비롯한 경찰법학과 교수진 및 재학생 등 대학 측 관계자와 최응렬 국가경찰위원회 위원, 윤소식 대전광역시경찰청장, 문흥식 대전서부경찰서장 등 대내·외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학술대회는 1,2부로 나눠 진행했는데 1부에서는 윤소식 대전광역시경찰청장의 축사에 이어 최응렬 국가경찰위원회 위원이 “자치경찰제도의 성공적 안착을 위한 국가경찰위원회의 역할”에 대한 기조발언이 있었다. 최응렬 위원은 기조발언에서 “시ㆍ도 자치경찰위원회는 지역 주민들과 밀접하게 접촉해서 그들의 의견을 직접 들을 수 있는 다양한 통로를 마련해야 한다” 라며 “지역주민들도 자치경찰이 더욱 안전하고 촘촘한 치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경찰행정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감시해야 한다”며 자치경찰제도 성공의 관건으로 주민의 감시를 지목하였다. 윤소식 대전광역시경찰청장도 최응렬 위원의 기조발언에 발맞춰 배재대 경찰법학과와 대전경찰이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갈 것임을 강조했다.

2부에서는 전용재 배재대 경찰법학과 교수의 사회로 김윤환 학생(경찰법학과 3학년)이 ‘지역사회 경찰활동으로서 캠퍼스폴리스 활동’이란 제목의 발표와 이수민(경찰법학과 3학년), 박예빈(공공인재학부 4학년)학생이 패널로 참여한 토론형식의 세미나를 진행했다. 배재대 경찰법학과는 지난 4월 대전 서부경찰서(서장 문흥식)와 학교폭력 예방 근절 활동을 위한 ‘캠퍼스 폴리스 업무 협약식과 발대식’을 가진 이후 캠퍼스 범죄취약지역을 월 1회 합동 순찰하는 등 경·학 협력 치안활동과 학교 범죄 예방을 위한 안전순찰 등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다.

유진숙 학과장은 “국가경찰위원회 소속 최응렬 위원이 직접 대학을 방문해 자치경찰제도에 대한 위원회의 역할 강연을 통해 재학생들은 전공에 대한 이해와 실무역량을 키우는 좋은 시간이 되었을 것”이라며 “자치경찰제도가 우리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뿌리 내릴 수 있도록 대학에서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