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국립세종수목원, 악취가 나는‘코끼리얌’ 개원 후 첫 개화

산림청 산하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이사장 류광수)은 5월 26일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내 열대온실에서 개원 후 처음으로 코끼리얌(Amorphophallus paeoniifolius (Dennst.) Nicolson)이 개화했다고 밝혔다.

코끼리얌은 천남성과의 식물로 ‘자이언트 아룸’으로도 불리며, 꽃의 거대한 포와 수술대가 코끼리 발 모양처럼 생긴 것이 특징이다.

이 꽃은 7~8년에 한 번 피고 수분 매개체인 파리와 딱정벌레를 유인하기 위해 꽃에서 악취가 나는데, 흔히 시체꽃으로 알려진 타이탄 아룸(Amorphophallus titanum (Becc.) Becc.)과는 다른 종이다.

코끼리얌의 개화 기간은 약 5일 정도이며,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내 열대온실 입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