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사람들
‘강구연월을 꿈꾸며…’ 정봉숙 작가 대작 초대전 7일 개최

서양화가 정봉숙 작가의 대작 초대전이 7일부터 13일까지 대전MBC갤러리에서 열린다.

전시 제목은 ‘강구연월을 꿈꾸며…’이다. 사자성어인 강구연월은 번화한 큰 길거리에서 달빛이 연무에 은은하게 비치는 모습을 말하는 것으로 태평한 세상의 평화로운 풍경을 뜻한다. 정봉숙 작가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등 힘든 세상을 살아가는 국민에게 강구연월이 빨리 오기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전시회 제목을 정했다.

그는 이번 초대전에서 150호, 300호 등 대작 50여점을 선보인다. 따뜻한 색감을 잘 쓰는 정봉숙 작가는 고요한 자태의 여인과 화사하게 빛나는 꽃을 대비시키거나 색과 빛을 부드럽게 사용하는 화법을 주로 선보이고 있다.

정봉숙 작가는 “이번 초대전에서 우리의 꿈과 희망이라 할 수 있는 아기의 모습부터 고향인 부여의 전경을 표현한 작품 등을 선보인다”며 “코로나19라는 역경의 시기에 작품을 통해 모두에게 위로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봉숙 작가의 작품은 14일부터 27일까지 부여군 부여부소갤러리(옛 국립부여박물관)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충남 부여군 출신인 정봉숙 작가는 한남대 미술교육과를 졸업한 뒤 목원대 서양화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2016년 문화예술 부문 ‘한국을 이끌어갈 혁신리더’에 선정되기도 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