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사람들
청양 윤석창씨 오래 모은 ‘돼지저금통’ 쾌척

청양군 대치면에 사는 윤석창 씨가 7일 대치면사무소를 방문, 이웃돕기에 사용해 달라며 오랜 기간 소중하게 모아온 돼지저금통을 기탁했다. 이 저금통에는 10원짜리에서 5만원짜리까지 모두 60만6380원이 들어 있었다.

4년 동안 공공기관 기간제로 일하다 지난해 퇴직한 윤씨는 현재 이화리 새마을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다.

윤씨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작은 힘이라도 드릴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에 따뜻한 마음을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성근 대치면장은 “윤석창 님의 따뜻한 마음을 생활이 어려운 이웃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