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목요사랑방
법원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정지결정"을 보고...남계 조종국

※ 작은 일과 목민관(牧民官)

옛날 중국(中國)에는 편작(扁鵲)이라는 천하명의(天下名醫) 가 있었다. 그가 하루는 채(蔡) 나라의 환공(桓公)을 만나고 나서 말했다.

"주공께서 지금 병이 드셨는데, 그 병이 살가죽에 있사오니 하루 속히 치료를 받으십시오." 그러나 환공(桓公)은 들은 체 하지 않고 아무렇지도 않은 건강한 사람을 가지고 병이 있다하고 하고 치료하여 생색을 내려한다고 못마땅하게 여겼다.

열흘뒤 편작(扁鵲) 이 다시 그를 보더니 '주공의 병은 살 속에 들었습니다. 고치지 아니 하면 점점 더 심해지겠습니다." 라고 하였다. 이에 환공 (桓公)은 불쾌히 생각하여 대꾸도 하지 않았다. 다시 열흘이 지나 세 번 째로 편작(扁鵲)이 환공(桓公)을 보더니 "주공의 병은 내장에 들었습니다. 고치지 아니하면 더욱 심해지겠습니다. "라고 하였으니 환공(桓公)은 매우 언짢은 기색으로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

그 뒤 다시 열흘이 지난 어느 날 편작(扁鵲) 은 환공(桓公)을 멀리서 보자 발걸음을 돌려 되돌아가 버렸다. 그것을 본 환공은 일부러 편작(扁鵲) 에게 사람을 보내어 물어보게 하였더 니 "주공의 병은 이제 골수에 들었습니다" 골수에 든 이상 손쓸 길이 없습니다. 그래서 치료하자는 말씀을 드릴수가 없었습니다. 병이 살가죽에 있을 때는 약탕(藥湯)으로 따뜻하게 하여 고칠 수가 있었고, 살 속에 있을 때에는 침으로 고칠 수가 있었고, 내장에 있을 때에는 탕약으로 고칠 수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골수에든 병은 어찌할 수가 없습니다. 라고 하였다.

그로부터 닷새가 지날 즈음 환공 (桓公)은 몸이 아프기 시작하였다. 환공(桓公)은 그제 서야 사람을 시켜 편작(扁鵲)을 불러오게 하였다. 그러나 편작 (扁鵲)은 이미 진(秦)나라로 도망친 뒤였다. 환공(桓公) 은 얼마 뒤 그 병으로 죽어갔다. 당초에 편작(扁鵲)이 살가죽에 병이 있다고 하였을 때 환공(桓公)은 응당 그에게 치료를 받아야 했다.

모든 일에는 이와 같이 그것을 돌이킬 계제가 있게 마련이니 일이 크게 벌어지기 전에 작은 기미가 보일 때 미리 해결하는 슬기가 아쉬운 것이다.

사물의 화복(禍福)이 일어나는 데에도 " 살가죽 "에 해당하는 국면(局面)이 있게 마련이다.

그러나 이것을 판단하는 일도 쉬운 일이 아니려니와 그것을 듣고 받아들이는 열린 귀와 열린 마음도 갖기가 쉽지 않은 것이다. 따라서 범상(凡常)하고 용열(庸劣)한 사람은 환공(桓公)과 같은 어리석음을 되풀이하기가 십상이다.

특히 법원,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집행정지 인용 등, 2020년 한 해 동안 일어난 정치적인 치졸한 사건들의 행태도 모두가 살가죽의 병을 고치지 않은 데서 비롯된 것은 아닐까?

그리고 편작(扁鵲)이 간언(簡言)한 것처럼 국민여론이 들 끌고 있었음을 언론이 연일 보도 했음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환공(桓公)처럼 이를 묵살했기 때문에 더 큰 화를 불러오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이 머리 숙여 사과(?)해야 하는 꼴이 된 것이다.

따라서 어진 목민관(牧民官)은 중국(中國)의 고전(古典)인 한비자(韓非子)에 적혀 있는 10가지 나라가 망하는 징조와 " 천길 높은 제방도 개미구멍으로 말미암아 무너지고, 백척(百尺)이나 되는 높은 다락도 작은 불티 하나로 타 없어진다."는 이른바 견소왈명(見小曰明) 이라는 교훈을 깊이 되새겨야 할 것이다.

조종국 원로서예가(전 대전시의회 의장)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