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경제·과학·교육
유성구, 환경행정에 4차 산업혁명 기술 입힌다!AI기반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시스템 테스트베드 구축·운영
18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정용래 유성구청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채은경 유클리드소프트 대표(오른쪽에서 세 번째)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는 18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유클리드소프트(대표 채은경)와 환경행정분야 테스트베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첨단기술을 활용해 환경문제를 해결하고자 ▲AI기반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시스템 테스트베드 운영 ▲스마트 청소행정을 위한 솔루션 구축 ▲각종 공모사업 공동 참여 등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구는 4차산업 유망 벤처기업인 유클리드소프트가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으로부터 확보한 ‘인공지능(AI) 기반의 행위탐지기술’을 관내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카메라와 연계해 실증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첨단기술이 공공·산업·생활 전반에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사람과 과학으로 성장하는 도시, 유성’이라는 구정방향에 맞춰 다양한 스마트기술을 적극 수용하고 행정에 적용해 주민편의를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