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지역&생활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 업체 하도급 수주 지원

대전시, 특별TF팀 현장 점검

대전시가 민간건축공사 현장에 대한 지역 업체 하도급 목표율 65% 달성을 위해 지역 업체 수주지원에 팔을 걷었다.

대전시는 대전엑스포 사이언스콤플렉스 신축공사장의 지역하도급률을 점검하기 위해 주택정책과장을 중심으로 관련 부서 및 인·허가 담당자, 담당구청, 관련협회 등으로 특별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운영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특별 태스크포스(T/F)팀은 3개 팀 17명으로 구성됐으며, 지난 13일 사이언스콤플렉스 신축공사 현장에 대한 점검을 벌였다.

특별 태스크포스(T/F)팀 현장점검에서 신세계건설이 당초 대전시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사항이 저조한 원인을 파악하고 건축 인·허가 사항이 성실하게 진행되는지 여부 등을 점검했다.

또한 공사에 필요한 자재 수급과 인력 채용을 지역에서 할 수 있도록 요청했으며, 공사 준공 후 대전의 인력채용과 지역 업체 부스(booth) 배정을 권장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당부했다.

신세계건설㈜이 추진 중인 대전엑스포 사이언스콤플렉스(도룡동 엑스포 사후활용지구 11-1BL) 신축공사는 총사업비 4,000억 원의 대규모 공사로 하도급 발주금액은 총 1,755억 원 정도다.

이에 신세계건설 측은 차분기 발주예정 공정에 대전지역 건설업체 하도급이 수주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하고, 현재 외지하도급 공정에서도 지역 인력, 장비, 자재가 사용될 수 있도록 시공업체에 요청하기로 했다.

류택열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코로나 19로 지역건설업이 어려운 상황에 신세계건설이 지역건설경기를 위해 노력해주길 바란다”며 “대전의 랜드마크(Landmark)로 고품격의 건축물이 될 수 있도록 신세계 측의 노력과 더불어 지속적인 행정지도를 통해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는‘2020년 민간건설공사 지역업체 참여 확대 지원계획’을 수립해 지역업체 수주지원을 위해 힘쓰고 있으며, 2019년 분기별 정기점검 등 총 16회(53곳)를 실시해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 목표율(65%)을 달성했고 지역하도급 금액 9,226억 원을 수주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