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코로나19 환자 서산의료원 이송, 서산 시민들 응원 물결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전국적인 병상 부족에 따라 코로나19 경증 환자에 대한 지역 이동이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감염병 전담 병원으로 지정된 서산의료원에도 코로나19 환자가 이송됐다.

시에 따르면 지난 2월 28일 천안 확진자 4명이 서산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됐으며, 지난 6일에도 서산의료원에 대구에서 온 경증 환자 18명이 도착해 총 22명이 치료받고 있다.

이 소식에 서산 시민들은 환자 이송을 반대하는 대신 시내 곳곳에 응원 현수막을 걸고, 지역 맘 카페에도 응원 댓글이 달리는 등 환자들의 쾌유와 무사귀환을 기원하는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서산의료원 입구에는“코로나19 환자들을 응원하고 의료진들에게 감사하다”는 내용으로 예천동 푸르지오 주민 등 시민과 단체들의 응원 현수막 10여개가 붙었으며 시내 곳곳에도 응원 현수막이 걸렸다.

지역 맘 카페도 상황을 이해하고 쾌유를 빈다는 내용의 댓글이 수십 개 이상 달리는 등 응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맘 카페 회원 하**씨는 “응원합니다. 환자분들도 의료진들도 힘내세요!”라고 응원했으며, 울***씨는 “걱정도 되고 불안한 것도 사실이지만, 대구도 대한민국 국민인 만큼 서산에서 품어줘야 한다”고 댓글을 달았다.

▶공보담당관실(☎660-2221, 주무관 송원상)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