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논산에도 황새가 나타났다

부적면 외성교 근처에서 1마리 발견

지난 달 쇠부엉이에 이어 이번에는 황새(천연기념물 199호)가 논산에 나타나 화제다.

이번에도 황새를 발견한 사람은 지난 날 쇠부엉이를 제보했던 광석면의 김권중 이장은 지난 22일 부적면 외성교 아래에서 황새를 발견하고 사진을 찍었다.

늘푸른나무 (논산환경교육센터) 권선학 대표는 “이 황새는 월동을 마치고 번식지(러시아) 쪽으로 돌아가던 중에 잠시 들렀을 수도 있겠으나, 아마도 예산 황새마을에서 방사된 황새일 가능성이 더욱 크다.”며 황새의 활동범위를 관찰하고 있다.

황새는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과 천연기념물 199호로 지정(1968년) 등록되어 있고,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 멸종위기종(EN: Endangered species)으로분류되어 국제적으로는 약 2,000개체 내외 정도가 생존하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한다. 한국에선 지난 1971년 충북 음성군 생극면에서 마지막 황새가 관측되었다고 한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