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부여 내산면 주암2리 은행나무 행단제

부여군 내산면 주암리 녹간마을에서는 1월 26일(음력 정월 초이튿날) 15시에 천연기념물 제320호 주암리 은행나무에서 마을의 안녕과 풍작을 기원하기 위한 행단제를 거행하였다.

녹간마을 은행나무 보존위원회(위원장 김광수) 주최로 열린 행단제에 박정현 부여군수를 비롯한 마을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하였다.

분향을 시작으로 축을 읽고 소지를 올림으로써 국태민안과 지역발전을 염원하고 주민의 안녕과 풍작을 기원하였다.

제사가 끝난 뒤 주민들은 모두 모여 음복을 하고 제사에 올린 밥을 김에 싸서 먹는데 이 밥을 먹어야 한 해 동안 운수가 좋다고 믿기에 차린 음식과 함께 나누어 먹는다. 또한, 마을회관에서 떡국과 음식을 먹으며 새해 덕담과 함께 마을의 화합을 다졌다.

주암리 은행나무는 백제 성왕 16년(538)에 사비로 도읍을 옮길 당시 좌평 맹씨(孟氏)가 심었다고 전해져 수령이 약 1500여년으로 추정되는 것으로 마을사람들이 영목(靈木)으로 추앙하고 있는데, 이는 전염병이 많던 시절에 은행나무 덕분에 이 마을만큼은 화를 당하지 않았다고 믿는데서 시작됐다고 전해진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