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주민 위한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 빈집

중구, 48개 빈집 헐고 주민편의 공간 만들어

대전에서 최초로 시작해 행정안전부 우수시책에 선정 됐던 대전 중구의 빈집정비사업이 올해도 4개 동 철거로 순조롭게 추진됐다.

중구는 방치된 빈집으로 인한 안전사고와 범죄발생 등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더불어 그 곳을 공공 용도로 사용해 주민 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2015년부터 빈집을 정비해왔다. 구에서 가용할 수 있는 예산의 범위 안에서 매년 4~9채 정도, 지금까지 모두 48개 빈집을 헐고 마을텃밭, 공공 주차장 등을 조성했다. 올해 철거된 곳은 공공 주차장과텃밭으로 바뀌어 주민에게 돌아갔다.

또한 지난해 한국국토정보공사와의 협약으로 추진했던 ‘공간정보 기반 빈집실태조사 시범사업’으로 올해 10개월 동안 872호의 빈집 현황조사를 마치고, 노후․불량 정도에 따라 1등급부터 4등급까지 등급 산정을 마쳤다. 이는 내년에 수립될 빈집정비계획에 바탕 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다.

박용갑 청장은 “빈집 정비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함께 해준 주민들께 감사하며 내년부터는 빈집정비계획수립을 통해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빈집정비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