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사람들
김정태 대전시 사무관 대통령상 수상

우수한 보육업무 추진 인정 받아

대전시 김정태 사무관(보육팀장)이 남다른 열정으로 보육업무를 추진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김정태 사무관

김 사무관은 18일 오후 3시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보육사업 유공자 포상식에서 영예의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김 사무관은 2005년부터 4년간 주무관으로 보육업무를 추진했으며, 2018년 보육팀장으로 보직을 맡아 2년간 대전시 보육의 질적 제고를 위해 노력해 왔다.

대전시는 이번 평가에서 ▲ 전국최초 0세아전용어린이집 설치 및 운영 ▲ 전국최초 아동정서발달 관찰시스템 도입 ▲ 국공립어린이집 확대 ▲ 친환경 무상급식 추진 ▲ 투명한 어린이집 운영을 위한 대전시어린이집행정회계시스템 도입 ▲ 출산장려금 지원 확대 ▲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지원으로 무상보육 실현 ▲ 행안부 공모사업으로 어린이집 행정회계보조인력 지원 등 다양한 보육시책을 추진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정부 공모사업을 활용하고 민간과 협약을 추진해 사업비를 절감하는 등 적극적이고 창의적인 행정으로 어린이집 부모와 보육교사 모두가 만족하는 보육행정 추진에 기여했다.

또한, 소통하는 행정을 위해 어린이집 원장 및 보육교사들과 수시로 대화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하여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함께 일하는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살피고 화합하는 직장 분위기를 만들었다.

김 보육팀장은 “대통령상을 받은 것은 함께 일한 동료들과 믿고 따라와 준 보육인들 덕분”이라며 “내년에도 수준 높고 내실 있는 보육 사업을 통해 부모와 아이, 교사가 함께 행복한 대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보건복지부 보육사업 유공자 포상 가운데 대통령상은 전국에서 두 명만 선발하는 상으로 해마다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데, 올해는 서울시와 대전시가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