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정치·행정·자치
“아프리카돼지열병 막아라”…예비비 22억 투입

충남도, 인력·장비·약품 등 총력 지원

충남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해 도 예비비 8억 6900만원을 포함한 22억 8100만원의 긴급방역비를 투입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 파주·연천에 이어 한강이남 지역인 김포와 인천 강화까지 확산하는 등 도내 유입 위험성이 더욱 커진 데 따른 조치다.

예비비는 시군 거점소독시설 운영 강화를 위해 14억 5800만원이 투입되며, △농가 등 축산 시설 소독약품 6억 1000만원 △ASF 정밀검사 7300만원 등 인력·장비·약품을 구입·지원하는데 쓰인다.

도는 앞서 양승조 충남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 긴급대책 회의와 지휘부 긴급방역 현장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거점소독시설 및 통제 초소를 기존 20개소에서 31개소로 추가 설치 운영하는 등 고강도 방역을 추진하고 있다.

추욱 도 농림축산국장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전시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라며, “이에 발맞춰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들도 소독 등 철저한 방역조치를 이행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