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지역&생활
대전시, 지난해 사업체, 종사자 모두 늘었다

지난해 대전시 소재 사업체 수와 종사자 수가 증가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는 지난 2월 13일부터 3월 12일까지 실시한 사업체조사의 잠정결과 2018년 말 기준 대전시 소재 사업체는 11만 7,537개, 종사자는 61만 8,471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1.8%(2,114개), 2.1%(1만 2,729명)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26일 밝혔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대전시 소재 사업체와 종사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했는데, 지난해에도 이 추세는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별) 가장 비중이 높은 산업은 ‘도매 및 소매업’으로 전체 사업체수의 26.2%(3만 762개), 전체 종사자수의 14.7%(9만 913명)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종사자 규모별) 전체 사업체의 81.4%는 종사자수 ‘1~4인’사업체이고, 전체 종사자의 45.6%는 종사자수‘5~99인’사업체에 속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자 연령별) 대표자 연령이 50대인 사업체가 전체의 34.4%로 가장 많았다.

(대표자 성별) 여성 대표자 사업체는 전체 사업체의 39.7%로 전년에 비해 0.2%p 감소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은 여성 대표자 비중(60.7%)이 가장 높은 업종으로 조사됐다.

(종사자 성별) 여성종사자 비중은 45.3%(28만 174명)로 전년에 비해 0.2%p 증가했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은 여성 종사자 비중(80.5%)이 가장 높은 업종으로 조사됐다.

(종사상지위) 상용근로자가 전체 종사자의 63.0%(38만 9,844명)를 차지하며, 자영업자 및 무급종사자 19.0%, 임시 및 일용근로자는 13.7%인 것으로 조사됐다.

(자치구별) 대전시 사업체, 종사자의 약 31%가 서구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결과가 잠정결과라서 확정할 수는 없지만 우리시 사업체와 종사자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사실은 분명하다”며 “12월 말 확정자료가 발표되면 보다 확실한 분석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