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지역&생활
“먼저 보고 먼저 쏴라” 서바이벌 체험 장 마련

계룡세계軍문화축제,  전투게임 나서봐요

계룡軍문화발전재단은 올 가을「2019계룡세계軍문화축제」와「지상군페스티벌」행사에서 서바이벌 체험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바이벌 게임장

계룡대 활주로 북단 끝부분의 야지에 콘크리트 벽돌로 미로형태의 시가지 전투장을 만들어 은폐와 엄폐가 가능한 서바이벌 체험장이 첫 선을 보인다.

모의 전투게임의 서바이벌 체험은 밀리터리 군복을 입고, 가슴 보호대와 얼굴 보호용 고글마스크를 착용하면 영락없는 군인이 된다.

또 예비군 훈련에서도 사용하는 단발, 3점사, 6점사, 풀 오토 사격이 가능한 원 라인 반자동식 신형 모형 소총을 받아 들고, 60발의 페인트 탄을 지급받으면 특등사수 진짜 전투 군인이다.

이번 축제에 새롭게 신설된 서바이벌 체험장은 25m×100m 규모로 시가지의 복잡한 미로형태 골목과 사람의 키를 넘는 벽돌담으로 만들어져 체험자가 흥미진진한 게임을 펼칠 수 있다.

체험은 전투 사격 간 부상의 위험성이 있어 초등학생 3학년(만10세)이상만 참여 가능하며,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선착순으로 체험의 기회를 부여한다.

체험자들은 교관으로부터 사전 안전교육을 받은 후 10발의 연습사격을 통해 총기성능, 사격자세, 은폐요령을 숙지하게 된다.

이어 50여발의 페인트 탄이 들어있는 탄통을 지급받고, 한 팀에 5명씩 2팀으로 나뉘어 총10명이 실전과 같은 전투를 벌이게 되는데 적으로부터 급소를 맞거나 지급된 탄이 다 소모되면 전사자가 된다.

계룡軍문화발전재단은 실전과 같은 서바이벌 체험을 비롯한 흥미진진하고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줄 7개 분야 35개 軍문화 콘텐츠를 준비해 축제 손님맞이에 정성을 다하고 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