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정치·행정·자치
충청유교 국제포럼에 공자 79대 종손 참석

유교 창시자인 공자(孔子, 기원전 551∼489)의 적장손이 충남을 찾아 ‘충청의 유교문화’를 논한다.

공자 79대 종손

도는 오는 18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하는 제3회 충청유교 국제포럼에 공자의 79대 종손인 공수장(孔垂長) 대성지성선사봉사관(大成至聖先師奉祀官)이 참가, 양 지사와 대담을 갖는다고 밝혔다.

1975년 타이완 타이베이 출신인 공수장 봉사관은 공자의 77대 종손이자 마지막 연성공(衍聖公·‘성인의 뒤를 잇다’는 의미로 중국 송대부터 이어져온 공자 종손의 작위였으나 1935년부터 대성지성선사봉사관으로 개칭됨)을 지낸 조부 공덕성(孔德成)의 뒤를 이어 2009년 타이완 정부로부터 봉사관에 임명됐다.

공수장 봉사관은 2009년부터 2016년까지 타이완 최연소 국책고문을 지냈으며, 2010년 중국 산동대 명예교수, 국제유학연합회 고문, 곡부사범대학 명예총장을 역임할 정도로 유교계의 상징적인 인물이다.

현재는 중화대성지성선사공자협회와 지성공자재단 회장직을 맡고 있다.

양 지사와의 대담은 ‘소통과 화합, 그리고 상생의 유교문화’를 주제로 30여분 간 진행할 예정이다.

대담에서 양 지사와 공수장 봉사관은 △한국과 대만의 유교문화 현황 △유교문화와 교류를 통한 양국 및 지역의 상생 방안 △미래사회에서 인류의 삶과 행복에 공헌할 유교문화의 발전 방향 등을 논의한다.

대담에 앞서 양 지사는 ‘인류문화의 소중한 기억, 충청유교문화’를 주제로 한 기조발표를 통해 충청유교의 과거와 현재적 가치, 미래 발전 방향 등을 제시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국제포럼은 충청의 유교문화를 안팎에 알리고, 충청유교의 현대적 가치와 역할을 찾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유교의 상징인 공자의 종손이 충남을 방문하는 것 자체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시작하는 제3회 충청유교 국제포럼은 ‘인류와 소통하는 충청유교, 문화 다양성과 유교문화’를 주제로 우리나라와 중국, 대만, 미국 등 국내·외 유교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진행한다.

이번 국제포럼에는 사전 참가 등록만 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 등록을 비롯한 국제포럼 관련 문의는 충남역사문화연구원(041-840-5049)으로 하면 된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