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경제·과학·교육
배재대 청소년소월문학상 대상 권승섭 학생

권승섭(안양예술고·2) 학생이 배재대 주최 ‘제27회 청소년소월문학상’ 대상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권승섭 학생은 ‘상승의규칙’ 외 4편을 응모해 대상을 차지했다.

권승섭 학생

배재대 청소년소월문학상 심사위원회(위원장 정문권 한국어문학과 교수)는 올해 응모작 274편을 면밀히 심사한 결과 4일 ‘제27회 청소년소월문학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올해 응모작 수는 지난해보다 100여편 증가하면서 상의 위상을 재확인했다. 이 상은 배재학당 출신 민족시인인 김소월 선생을 기리기 위해 1992년 제정됐다.

시 부문 우수상은 △심수연(안양예술고 2·물숨의 내력) △윤채은(용인보정고 3·물방울의 세계) △하주영(창원여고 3·속옷을 입기 전에 확인할 것)학생 3명이 각각 선정됐다.

소설 부문 우수상은 △구송이(안양예술고 3) 학생의 ‘바다 밑의 제로’을 비롯해 △김주리(서산여고 3·읍내동 백반집) 학생이 각각 당선됐다.

시 부문 심사를 맡은 최문자 배재대 석좌교수(시인)는 “권승섭 학생의 작품은 시적 에너지가 넘쳐 상승하고 언어감각도 이에 준하며 기존의 틀에 매이지 않고 시를 쓰려는 자유, 새로움 그 의지를 높이 보았다”는 심사평을 내놨다.

소설 부문 심사를 맡은 김화선 교수(배재대 나섬인성교육센터장)는 “일관된 세계를 상상하고 그 안에서 다양한 타자들과 만나 소통하는 여정이 되며, 자신과 사회를 성찰하는 청소년들이 있다는 사실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감동을 주고도 남음이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장려상은 ◇시 부문 △박채운(인천인항고 3·문턱 옆에서) △손호연(안양예술고 3·글래스 하프) △이서영(안양예술고 3·낙타와 나)학생이, ◇소설 부문 △김소래(안양예술고 3·오른쪽에서 온 바람이 왼쪽으로) △김은지(안양예술고 3·케플러 452b) △신서현(배화여고 3·B-23) △이혜주(양주고 3·해파리의 이유)학생이 각각 선정됐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