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백사장 항 자연산 대하 풍년 예감

전국을 들썩이게 하는 태안의 대표 먹거리 대하가 가을을 맞아 다시 돌아왔다.

자연산 대하 집산지인 태안군 안면읍 백사장 항에서는 최근 하루 15척 내외의 어선이 대하 잡이에 나서 일일 약 1톤의 대하를 잡아올리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가을 첫 수확량에 비해 크게 늘어 대하 풍년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백사장항 수협 위판장에서는 하루 물량에 따라 변동 가능성은 있으나 kg당 3만 원~3만 5천 원 선에 위판가(판매가와 상이)가 형성되고 있으며, 10월까지가 최적기인 점을 감안할 때 앞으로 더 크고 많은 양의 대하가 잡힐 것으로 보인다.

다만 지난해 사계절용 냉동 대하 비축 물량이 크게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에 올해 수확량이 크게 늘어도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