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청와대 풍산개 한 쌍 대전시민의 곁으로

대전시는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 직후 북한에서 문재인대통령에게 선물한 풍산개 곰이의 자견 달이와 강이가 대전시민의 곁으로 오게 됐다고 26일 밝혔다.<사진 풍산개 강아지 6형제>

북한에서 온 풍산개 한쌍(암컷 곰이, 수컷 송강이)은 지난해 11월 대통령관저에서 6마리의 자견(산이, 들이, 강이, 별이, 달이, 햇님)을 낳았다.

대통령비서실은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국민과 함께 그 의미를 나누고 남북평화 분위기가 확산될 수 있도록 북측에서 선물로 온 풍산개 ‘곰이’의 자견 6마리 분양계획을 17개 시·도에 안내했다.

대전시는 호랑이 잡는 개라고 불릴 정도로 용맹스러운 풍산개를 통해 대전시 출범 70주년, 광역시 30주년의 의미를 높이고 남북평화와 번영의 염원을 담아 자견분양을 신청했다.

대전시는 오는 30일 청와대로부터 달이와 강이를 인수할 예정이며, 달이와 강이는 중부권 최대의 종합테마파크 대전 오월드에서 지낼 예정이다.

오월드는 달이와 강이의 적응기간을 가진 뒤 추석 명절 연휴부터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