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日 대학생 111명, 배재대서 ‘한국 배우기’

2주 간, ‘대전방문의 해’ 도심 나들이도

한‧일 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대학이 추진 중인 민간교류가 더욱 확대돼 갈등을 불식시키고 있다. 대전 배재대학교(총장 김선재)는 12일부터 23일까지 2주에 걸쳐 ‘2019학년도 일본대학 여름 단기연수 프로그램’을 개최한다.

단기연수엔 일본 후쿠오카대학, 미야자키대학 등 대학생 111명이 참여해 한국어와 문화를 체험한다. 지난해 일본 참여 대학생 수는 88명으로 약 26% 증가하면서 경색국면인 한‧일 관계를 무색하게 했다.

이번 단기연수는 배재대가 2007년부터 시행한 ‘배재국제여름학교(PAISS)’에서 파생해 이뤄졌다. 배재대는 매년 6~13개 국가 대학생에게 한국 문화 체험의 장을 제공했다.

지난해까지 다국적 학생 대상 프로그램을 운영했지만 올해는 수요가 급증한 일본 대학생 대상 별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연수 참여 학생들은 한국어 레벨테스트와 수업, 한국의 정치‧경제‧사회‧문화를 소개하는 강의도 수강해 한국 정서에 풍덩 빠지게 된다. 일본 대학생들은 19일 오후 태권도 시범을 본 뒤 직접 도복을 입고 국기(國伎)인 태권도 체험도 나선다.

일본 대학생들은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 신‧구도심 나들이도 떠날 예정이다. 배재대 학생으로 구성된 ‘배재국제언어봉사단(PILOT‧Pai Chai International Language VOlunteer Team)’이 동행해 대전의 속살을 보게 할 계획이다.

배재국제언어봉사단으로 활동하는 이선영(경영학과 2) 학생은 “수출규제로 한‧일 관계는 얼어붙어 있지만 프로그램에 참여한 양국 대학생들은 전혀 개의치 않고 있다”며 “친해진 일본 메지로대학 학생에게 배재대와 대전을 알리는 데 주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일본 대학생들과 이들은 걸그룹 트와이스 등이 출연하는 K-POP 콘서트도 함께 관람하며 거센 한류의 중심에 서게 된다.

최호택 대외협력처장은 축사를 통해 “한‧일 양국의 정치‧경제적 상황은 불안감을 더하지만 배움의 열기를 머금고 찾아온 학생들은 두 팔을 벌려 환영한다”며 “배재대를 찾은 일본 대학생들이 마음껏 한국을 즐기고 배워 돌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