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경제·과학·교육
배재대, 중남미‧미국 해외 취업지원 날개

해외취업 지원 사업 선정, 취업비자 맞춤형 교육

배재대학교(총장 김선재)가 해외 취업지원에 날개를 달았다. 배재대는 대전경제통상진흥원의 ‘2019 해외취업지원사업’에 선정되어 맞춤형 연수과정을 운영하게 됐다.

해외취업 교육

이번 사업은 배재대 학생을 비롯한 대전지역 청년들을 글로벌 인재로 성장 시킬 발판 역할을 한다.

배재대는 이 사업을 통해 중남미‧미국 취업을 희망하는 재학생 및 지역 청년들의 취업 역량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전문강사진을 활용해 해외취업에 필수인 어학‧취업 비자 인터뷰‧면접 메이크업 강화 등을 올 연말까지 체계적으로 추진한다.

사업영역은 크게 크게 ▲스페인어 회화 집중교육 ▲중남미 해외취업 마인드 강화 ▲미국 해외취업 비자 인터뷰 대비 어학교육 ▲면접 메이크업 특강 등이다.

우선 이달부터 스터디 그룹을 편성해 스페인어 회화부터 집중 교육을 추진한다. 이 과정을 마친 학생들은 문법‧현지문화 체험 등 고급과정으로 취업 담금질에 돌입한다. 직업 상담사와 해외취업 마인드 강화나 취업전략 스킬도 향상시킬 방침이다.

미국 취업 준비에도 박차를 가한다. 미국 취업비자는 직종과 기업을 분류해 맞춤형으로 이뤄진다. 또 해외 취업을 준비 중인 여학생 대상 비언어 커뮤니케이션 및 이미지 컨설팅으로 자신감을 키워 성공적인 해외취업을 이끈다.

배재대 대학일자리본부는 이번 사업 실행에 그동안 쌓인 해외취업 지원 역량을 쏟을 방침이다. 앞서 배재대 대학일자리본부는 한국산업인력공단의 청해진사업(청년해외진출), K-MOVE 등 여러 해외취업 재정지원사업에 선정된 저력을 바탕으로 학생 성공 시대를 개척하고 있다.

강호정 배재대 대학일자리본부장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배재대가 양성하는 중남미 무역 비즈니스 전문가 과정과 미국 비즈니스 실무행정 전문가 과정에 내실을 기하게 됐다”며 “대학의 해외취업 노하우와 학생들의 열정이 해외 취업 성공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