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뉴스 현장 중계탑
박영순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 민주당 복당

내년 총선에 대덕구서 출마할 듯

박영순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29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 복당신청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정치행보를 재개했다.

박영순 부시장 민주당 복당

대전 대덕구를 지역구로 내년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진 박 전 부시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에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실 제도개선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대통령을 보좌했고, 민선7기 대전시장으로 당선된 허태정 시장이 초대 대전시 정무부시장으로 발탁하면서 민주당을 탈당했었다.

이날 복당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덕구 시․구의원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문성원 대전시의회 부의장을 비롯해 김찬술 시의원이 참석했고 대덕구의회에서는 서미경 의장을 비롯해 김태성, 박은희, 이삼남 의원이 동행했다.

문성원 대전시부의장은 "박영순 전 부시장이 대덕구로 다시 돌아와 우리 민주당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대덕구 민주당원이 똘똘 뭉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박 전 부시장의 복당을 환영했다. 당초 참석하기로 한 손희역 대전시의원은 갑작스런 발목부상으로 불참했으나 적극적인 복당 환영 의사를 전해왔다.

이날 복당을 마친 박영순 전 부시장은 "공직자로서의 모든 임무를 잘 마무리하고 자랑스러운 민주당의 당원으로 복귀해 너무 기쁘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배웠던 신뢰의 정치, 대전시정을 운영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민생정치, 정책정당으로 발전하는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박 전부시장의 복당은 더불어민주당의 당규상 공직임명에 따른 탈당이었기에 신청 즉시 허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