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지역&생활
갑천지구 보상 합의…시청 북문 천막농성 철수

오랜 시간 지속된 갑천지구 조성사업 관련 주민갈등이 해소됐다.

대전시는 ‘갑천지구 조성사업 주민권리보상 소위(이하‘주민권리보상 소위’)가 지난 25일 4차 회의를 갖고 주민들이 요구한 생활대책용지 확대 요구 및 사업 과정에서 발생한 고소·고발 등 갈등 현안에 대해 합의안을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합의로 주민들은 지난 3월 10일부터 시청 북문에서 장기간 이어온 천막농성을 지난 28일자로 철수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핵심 쟁점이었던 주민들의 생활대책용지 확대 요구와 관련, 공급 기준변경은 대안을 마련하기로 하고, 공급 세부기준 등은 구체적인 논의를 계속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를 위해 대전시는 주민대책위, 대전도시공사, 시민단체가 참여하는‘주민권리보상 소위’를 구성해 수차례 공식회의를 개최하는 등 상호 소통에 공을 들였다.

특히, 천막농성이 한창이던 지난 6월 12일 허태정 대전시장이‘주민대책위’농성 현장을 전격 방문해 주민과 면담을 갖고 당사자 간 중재에 적극적인 해결을 당부한 것이 합의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후문이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